모험영화 '정글 크루즈'로 재탄생한 디즈니랜드 놀이기구 세계관

중앙일보

입력 2021.07.27 11:00

'더 록' 드웨인 존슨(왼쪽부터)와 에밀리 블런트가 주연한 디즈니 모험영화 '정글 크루즈'가 오는 28일 개봉한다. [사진 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더 록' 드웨인 존슨(왼쪽부터)와 에밀리 블런트가 주연한 디즈니 모험영화 '정글 크루즈'가 오는 28일 개봉한다. [사진 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미국 캘리포니아 ‘디즈니랜드’ 최장수 놀이기구가 모험영화로 재탄생했다. 28일 전 세계 동시 개봉하는 디즈니 실사영화 ‘정글 크루즈’(감독 자움콜렛 세라)는 1955년 디즈니랜드 테마파크 개장과 함께 탄생한 동명 놀이기구가 ‘원작’이다. 안내원 ‘스키퍼(Skipper‧선장)’가 모는 유람선을 타고 강줄기를 따라 남미‧아시아‧아프리카 원시 열대우림을 탐험하는 컨셉트다. 영화는 이를 1917년 영국 식물 탐험가 릴리 박사(에밀리 블런트)가 아마존 고대 전설로 전해오는 치유의 나무를 찾아 베테랑 선장 프랭크(드웨인 존슨)와 함께 정글에 뛰어드는 여정으로 펼쳐냈다.

28일 개봉 디즈니 모험영화 ‘정글 크루즈’
주연 드웨인 존슨‧에밀리 블런트 화상 간담회

인종차별적 묘사 빼고 도덕적 올바름 넣고
블런트 "2편 논의 중…3·4편도 만들고파"

에밀리 블런트 "'인디아나 존스' 향수 느낄 것"

“처음 디즈니랜드에 갔던 어린 시절 풋풋한 경험을 전부 느낄 수 있어요. 영화 ‘로맨싱 스톤’ ‘인디아나 존스’가 관객에게 줬던 감정, 향수를 불러일으키리라 생각해요.”

디즈니 새 모험 영화 '정글 크루즈' 주연 배우 에밀리 블런트(왼쪽부터)와 드웨인 존슨이 22일 한국 취재진과 화상 간담회로 만났다. [사진 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디즈니 새 모험 영화 '정글 크루즈' 주연 배우 에밀리 블런트(왼쪽부터)와 드웨인 존슨이 22일 한국 취재진과 화상 간담회로 만났다. [사진 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22일 한국 취재진과 화상 간담회에서 주연 배우 에밀리 블런트(38)의 말이다. 그와 함께 참석한 공동 주연의 레슬러 출신 스타 드웨인 존슨(49)은 “어려서부터 정글 크루즈를 탔던 기억이 있다. 신혼여행도 디즈니월드로 갔다”고 ‘디즈니 베이비’를 자처했다. 놀이기구의 스키퍼를 모델로 한 프랭크 역을 위해 스키퍼 특유의 ‘아재개그’ 애드리브까지 신경 썼다면서다. “이 강의 돌들은 ‘모래돌’이에요. 모레도 글피도 모래돌이죠” 등의 대사다.

디즈니랜드의 정글 크루즈는 문명 세계 백인 탐험가가 이국의 야만인을 만난다는 백인우월주의 서사구조로 비판받기도 했다. 결국 올 초부터 놀이기구에 설치된 모형 중 흑인 노예를 연상시키는 짐꾼들 대신 여성‧유색인종 탐험대원을 추가하고 사람 머리를 사고파는 원주민 등 부정적인 묘사를 덜어내는 리모델링을 거쳐 지난 16일 재개장했다.

백인우월주의 묘사 빼고 드웨인 존슨 주연 캐스팅

28일 개봉하는 디즈니 새 모험영화 '정글 크루즈'에서 주연 드웨인 존슨은 아마존 강을 손바닥처럼 내다보는 베테랑 크루즈 선장 프랭크를 연기했다. [사진 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28일 개봉하는 디즈니 새 모험영화 '정글 크루즈'에서 주연 드웨인 존슨은 아마존 강을 손바닥처럼 내다보는 베테랑 크루즈 선장 프랭크를 연기했다. [사진 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이런 변화는 영화에도 엿보인다. 흑인과 사모아인의 피를 이어받은 드웨인 존슨을 주연으로 캐스팅한 것부터 상징적인 변화다. 공포영화 ‘콰이어트 플레이스’, 첩보 스릴러 ‘시카리오’ 등 장르 불문 흥행 배우로 떠오른 블런트가 보수적인 당대 분위기 속에서 불평등과 편견에 맞선, 바지 입은 모험가 릴리 역을 맡았다. 외줄을 타고 하늘을 가르는 인디아나 존스식 맨몸 액션에 도전한 블런트는 “인디아나 존스도 완벽한 히어로가 아니다. 뱀을 싫어하고 실수를 연발하는 인간적인 면모가 좀 더 와 닿는다. 그처럼 릴리가 가진 유머, 열정에 흠뻑 빠져서 즐겁게 연기했다”고 돌이켰다.

여성 족장이 이끄는 아마존 부족도 주인공들과 새로운 관계를 맺는다. 치유의 나무를 두고 이들과 싸우는 악당은 유럽에서 온 제국주의 침략자들이다. 독일어 억양을 쓰는 요아힘 왕자(제시 플레먼스)는 군용 잠수함을 끌고와 프랭크의 증기선과 대결한다.

디즈니 새 모험영화 '정글 크루즈'(사진)는 1955년 7월 18일, 미국 캘리포니아에 문을 연 디즈니랜드와 함께 탄생한 놀이기구의 세계관을 확장한 작품이다. [사진 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디즈니 새 모험영화 '정글 크루즈'(사진)는 1955년 7월 18일, 미국 캘리포니아에 문을 연 디즈니랜드와 함께 탄생한 놀이기구의 세계관을 확장한 작품이다. [사진 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놀이기구에 영감을 준 영화로 알려진 ‘아프리카의 여왕’(1951)의 흔적도 엿보인다. 이 영화는 1차 세계대전 당시 독일군이 주둔한 아프리카 원주민 마을, 술에 찌든 발동선 선장 찰리(험프리 보가트)가 독일군에 오빠를 잃은 로즈(캐서린 헵번)의 복수에 휘말리는 로맨틱한 모험담이다. 시대 배경부터 인물 구성까지 ‘정글 크루즈’와 닮았다.

이미 2편 논의 중…제2의 '캐리비안의 해적' 될까

디즈니에게 ‘정글 크루즈’는 ‘제2의 캐리비안의 해적’으로 출발한 프로젝트이기도 하다. ‘캐리비안의 해적’은 디즈니랜드의 50년 넘은 동명 놀이기구를 영화화해 2003년 1편부터 총 다섯편이 전세계 45억 달러(약 5조원, 박스오피스모조 집계) 넘는 박스오피스 매출을 올렸다. 늘 취해 휘청거리는 해적 선장 잭 스패로우(조니 뎁) 캐릭터를 명물로 남기며 디즈니의 가장 성공적인 모험영화 프랜차이즈가 됐다. 디즈니는 이를 성공 모델로 2011년 배우 톰 행크스, 팀 알렌 주연의 ‘정글 크루즈’ 실사판 영화 제작을 발표했지만, 난항을 겪다 시대 변화를 껴안은 지금의 스토리로 완성했다. 정글의 나무뿌리‧벌집 등과 한 몸이 된 독특한 캐릭터들은 디즈니 모험영화 ‘캐리비안의 해적’에서 해양생물처럼 변한 해적 캐릭터들을 연상시키기도 한다.

28일 개봉하는 디즈니 새 모험영화 '정글 크루즈'에서 에밀리 블런트가 연기한 주인공 릴리 박사. 여자판 인디아나 존스를 연상시키는 식물 탐험가다. [사진 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28일 개봉하는 디즈니 새 모험영화 '정글 크루즈'에서 에밀리 블런트가 연기한 주인공 릴리 박사. 여자판 인디아나 존스를 연상시키는 식물 탐험가다. [사진 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에밀리 블런트는 “이미 2편에 대한 논의가 시작됐다”면서 “이런 모험 가득한 여정을 3편, 4편, 최대한 많은 속편으로 함께하고 싶다”고 귀띔했다. 소재는 차고 넘친다. 토대가 된 놀이기구 세계관에는 아마존 말고도 아시아 이라와다강‧메콩강 유역, 아프리카 초원 등 더 많은 무대가 포함돼있기 때문이다. 다만 연출을 맡은 자움 콜렛 세라 감독의 전작을 떠올리면 이번 ‘정글 크루즈’는 다소 평이한 전체관람가 가족영화란 아쉬움도 남는다. 세라 감독은 반전이 빛난 공포영화 ‘오펀: 천사의 비밀’부터 리암 니슨 액션 3부작 ‘런 올 나이트’ ‘논스톱’ ‘언노운’, 여성 서퍼와 상어의 사투를 그린 ‘언더 워터’ 등 장르적 재미를 극대화해온 터. 한층 수위 높인 속편도 기대할 만하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