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 투표권 없지만 박영선 지지" 단상 올랐던 고교생 檢송치

중앙일보

입력 2021.07.27 10:47

박영선 전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지난 4월 1일 서울 양천구 목동오거리에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박영선 전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지난 4월 1일 서울 양천구 목동오거리에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지난 4월 서울시장 재보궐선거 당시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후보 유세 현장에서 지지 발언을 했던 고교생이 검찰에 송치됐다.

27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양천경찰서는 고교생 A군(17)과 민주당 관계자 2명을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전날 검찰에 송치했다. 함께 송치된 민주당 관계자 2명은 당시 유세 현장에서 발언자 신분 확인 업무를 맡았던 선거대책위원이다.

A군은 지난 4월 1일 양천구의 한 마트 앞 유세 현장에서 단상에 올라 박 후보에 대한 투표를 호소하는 지지 발언을 한 혐의를 받는다. A군은당시 "내 나이는 2004년생 고등학교 2학년으로 투표권이 없지만, 박 후보를 지지하기 위해 이 자리에 나왔다"며 "최악을 뽑아서는 안 된다. 지금 이 순간 최악의 후보는 과연 누구인가"라고 했다.

현행 공직선거법은 만 18세 미만 미성년자가 선거운동을 할 수 없도록 규정하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