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코로나 시대 대비해…롯데免, "콘텐트 커머스로 변신”

중앙일보

입력 2021.07.27 10:31

업데이트 2021.07.27 10:32

롯데면세점이 27일 온라인 플랫폼을 전면 개편했다고 밝혔다. [사진 롯데면세점]

롯데면세점이 27일 온라인 플랫폼을 전면 개편했다고 밝혔다. [사진 롯데면세점]

롯데면세점이 라이브커머스를 도입하고 증강현실(AR)·가상현실(VR)을 활용한 상품 체험 서비스를 내놓는 등 온라인 플랫폼(롯데인터넷면세점)을 전면 개편했다고 27일 밝혔다.

롯데면세점은 이번에 신기술을 활용한 체험형 콘텐트를 대거 도입했다. MZ세대를 겨냥한 라이브 페이지에서는 롯데면세점이 직접 선발한 쇼호스트가 실시간으로 판매 방송을 진행하고, AR를 활용한 선글라스 가상 피팅 서비스도 선보인다. 스마트폰 카메라로 얼굴을 인식하면 가상으로 선글라스를 써볼 수 있는 식이다. 현재 300여개의 상품을 가상으로 착용해볼 수 있다.

롯데면세점은 또 설화수와 손잡고 VR을 활용해 플래그십 스토어 가상 체험 공간도 내놨다. 설화수 매장 내부 모습을 360도 둘러볼 수 있고, 전시 상품을 클릭하면 상품 정보를 확인하고 구매할 수 있다. 롯데면세점은 고객 개개인의 구매 상품, 평균 소비액, 선호 결제수단 등을 분석해 소비 패턴에 맞는 상품과 제휴 혜택을 추천하는 ‘개인화 상품 추천’ 서비스도 선보였다.

롯데면세점 측은 “이번 리뉴얼을 통해 롯데면세점은 업계 최초로 ‘콘텐트 커머스’로 전환했다”며 “해외여행이 정상화됐을 때 고객에게 차별화된 디지털 경험을 제공하기 위한 것으로, 출국 전 필요에 의해 방문하는 앱이 아닌 콘텐트를 즐기기 위해 언제든지 방문할 수 있는 공간으로 탈바꿈하기 위해 노력했다”고 설명했다.

이갑 롯데면세점 대표이사는 “전자상거래 시장이 빠르게 진화하면서 초(超)개인화 시대로 가고 있다”며 “고객 개개인의 소비 성향을 반영한 상품, 이벤트, 콘텐트 등의 추천을 통해 보다 고도화된 면세점 쇼핑 시대를 열겠다”고 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