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조친노' 유인태 "법사위 野양도 잘한일…철회? 깡통찬다"

중앙일보

입력 2021.07.27 10:13

유인태 전 국회 사무총장. 우상조 기자

유인태 전 국회 사무총장. 우상조 기자

유인태 전 국회 사무총장이 21대 후반기 국회 법제사법위원장 자리를 야당에 넘기기로 한 여·야 합의에 대해 "잘한일"이라고 평가하며, 당내 반발로 철회할 경우 "아주 망하는 길"이라고 직격했다. 그는 노무현 정부 초대 정무수석을 지낸 '원조 친노(친노무현)' 인사다.

유 전 사무총장은 27일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원구성 합의에 대해 "뭐든지 넘치는 게 화를 불러온다"며 "원구성하고 나서 소위 '입법 전쟁'을 한다고 하면서 (여당이) 그냥 합의 없이 막 밀어붙이는 모습으로 비쳤다. 그게 결국 민심이 이렇게 돌아서게 만드는 데 저는 큰 기여를 했다고 본다"고 밝혔다.

사회자가 법사위장 양도 철회 가능성을 묻자 유 전 사무총장은 "그건 아주 망하는 길"이라며 "대선도 포기하고, 깡통 차려고 그러면 뭔 짓을 못하겠느냐"고 덧붙였다.

與 강성당원 항의에…대선주자들 비판 합류 

한편 법사위장 야당 양도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내 반발은 이어지고 있다. 강성 당원을 중심으로 이른바 '문자폭탄' 등 항의가 이어지는 가운데, 대선주자들도 비판 대열에 합류했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지난 2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무소불위 권한을 가진 법사위를 야당에 내주는 것을 당원과 국민이 쉽게 받아들이기 어렵다"며 법사위장 야당 양도 철회를 요구했다.

정세균 전 국무총리도 "합리적인 국회 운영을 위해 법사위 원래의 역할을 복원해야 한다"며 "근본적인 제도개혁을 선행한 뒤 법사위원장을 야당에게 넘겨야 한다"고 말했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도 앞서 "잘못된 거래를 철회해야 한다"며 합의 재고를 당에 요청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