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조희연, 공수처 출석…"적법하게 특별 채용"

중앙일보

입력 2021.07.27 08:55

업데이트 2021.07.27 11:32

해직 교사를 부당하게 특별 채용한 혐의를 받고 있는 조희연 서울시 교육감이 27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에 출석했다.

공수처는 이날 오전 9시 조 교육감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하고 있다.

조 교육감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법률이 정한 절차에 따라 적법하게 특별채용을 진행했다"며 "특채를 통해 개인적 사익을 취한 것도 없고 법률상 해석의 문제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또 "감사원이 저에게 절차상 문제로 주의 조치를 내리고도 왜 고발했는지 납득 못 하겠다"며 "공수처가 수사를 개시한 것에 대해서도 의문점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수사를 통해 성실히 소명해서 오해를 해소하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조 교육감은 2018년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 출신 등 해직 교사 5명이 특별채용될 수 있도록 비서실장이 심사위원 선정에 부당하게 관여하도록 하거나 이를 반대하는 당시 부교육감 등을 업무에서 배제한 혐의(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국가공무원법 위반)를 받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