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전자식 마스크, 외국선수 다 쓰는데 김연경 못쓰는 이유

중앙일보

입력 2021.07.27 08:00

업데이트 2021.07.27 15:03

도쿄 올림픽 참가를 앞둔 태국 선수들이 수완나품 공항에서 LG전자의 2세대 전자식 마스크를 쓰고 있다. 이날 출정식에 참여한 120명의 선수ㆍ코치ㆍ스태프는 모두 같은 제품을 착용했다. [사진 LG전자]

도쿄 올림픽 참가를 앞둔 태국 선수들이 수완나품 공항에서 LG전자의 2세대 전자식 마스크를 쓰고 있다. 이날 출정식에 참여한 120명의 선수ㆍ코치ㆍ스태프는 모두 같은 제품을 착용했다. [사진 LG전자]

#1. 지난 23일 태국의 수완나품 공항에선 도쿄올림픽에 출전하는 태국 대표 선수단의 출정식이 열렸다. 태국 선수·코치·스태프 120여 명은 모두 LG전자의 전자식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었다.

올림픽서 LG ‘전자식 마스크’ 또 이슈
의약외품 신청했다 철회…해외선 출시
규제샌드박스 통해 안전기준 마련 중

#2. 대만의 국가대표 탁구 선수인 좡즈위안은 지난 1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무사 건강과 시합 둘 다 중요하다”는 내용의 글을 올리면서 LG전자의 2세대 마스크를 착용한 사진을 올렸다.

LG전자가 내놓은 전자식 마스크가 해외에서 인기를 누리고 있다. 특히 2세대 제품은 지난해 선보인 1세대보다 무게가 가벼워지고, 마이크와 스피커를 내장해 스포츠 훈련에 효과적이다. LG전자 측은 글로벌 뉴스룸을 통해 “신제품은 이달 말 태국 등을 시작으로 해외 시장에서 순차 출시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해외 직구로 산다” 국내서 역차별 논란  

'배구 여제' 김연경 선수 등 국가대표 선수들이 20일 도쿄올림픽 출전을 위해 나리타 국제공항에 입국하고 있는 모습. 일반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다. 연합뉴스

'배구 여제' 김연경 선수 등 국가대표 선수들이 20일 도쿄올림픽 출전을 위해 나리타 국제공항에 입국하고 있는 모습. 일반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다. 연합뉴스

LG전자의 전자식 마스크는 지난해 7월 처음 공개됐지만 정작 국내에선 구경조차 하기 어려운 실정이다. 태국과 대만의 ‘국대(국가대표)’는 올림픽 출전을 앞두고 전자식 마스크를 착용했지만 정작 ‘배구 여제’ 김연경 선수 등 한국 선수들은 일반 마스크를 착용한 모습을 보였다.

이 제품은 그동안 주로 홍콩·대만·태국 등에서 팔리고 있었다. 입소문을 들은 일부 소비자는 해외 공동직구(직접구매)를 통해 두 배 가까운 가격으로 마스크를 구하는 일까지 벌어졌다. 일부에선 “한국 소비자들을 차별하는 것이냐”며 논란을 일으키기도 했다.

하지만 LG 전자식 마스크가 조만간 국내에서도 판매될 것으로 보인다. 정부와 업계 관계자는 “유관 부서와 함께 안전기준을 마련하는 중이며, 기준이 마련되면 국내 출시가 가능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그동안 왜 ‘안방’에서 전자식 마스크를 구할 수 없었던 걸까. LG전자는 지난해 9월 전자식 마스크에 대해 ‘의약외품’으로 판매 전략을 짰다. 코로나19로 마스크 착용이 의무가 돼 마스크를 대체하기 위해선 의약외품 허가가 필수적이라는 판단에서였다. 또 황사·미세먼지 등 입자성 유해물질과 감염원으로부터 호흡기를 보호한다는 효능·효과를 입증하겠다는 의도도 깔렸다.

하지만 5개월여 동안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심사가 지연됐고, 결국 LG전자는 올해 2월 말 심사를 자진 철회했다. 당시 ‘답답한 행정이다’ ‘지나치게 보수적이다’는 비판 여론이 일자 식약처는 “새로운 소재와 기술이 적용된 전례 없는 제품이라 통상적인 절차에 따라 안전성·유효성 심사를 진행했다”고 말했다.

“안전기준 마련 후 출시·시장 활성화 기대”

대만의 국가대표 탁구 선수인 좡즈위안(사진)이 도쿄 올림픽 출전을 앞두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사진. LG전자의 2세대 전자식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다. [사진 좡즈위안 페이스북]

대만의 국가대표 탁구 선수인 좡즈위안(사진)이 도쿄 올림픽 출전을 앞두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사진. LG전자의 2세대 전자식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다. [사진 좡즈위안 페이스북]

이에 LG전자는 “전자식 마스크에 대한 규제 유무를 확인해 달라”며 산업통상자원부에 규제 샌드박스를 신청했다. 업계에 따르면 산자부는 LG전자 측에 “특별한 규제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지만, 융·복합 신기술 제품인 만큼 안전기준이 마련되면 제품 출시와 시장 활성화에 도움이 될 것”이라는 의견을 전달했다. 제품 출시에 대한 물꼬가 트인 셈이다.

업계 관계자는 “최근 공산품의 안전기준을 관리하는 산업부 산하 국가기술표준원이 식약처 등 유관부처들과 함께 기준 정립을 위한 논의를 시작했다”며 “안전기준이 마련되면 전자식 마스크의 국내 출시는 물론 시장 활성화에 속도가 붙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안경 김서림·턱 땀 방지에 음성 확대까지    

8월부터 글로벌 시장에 출시될 예정인 LG전자의 2세대 전자식 마스크. [사진 LG전자]

8월부터 글로벌 시장에 출시될 예정인 LG전자의 2세대 전자식 마스크. [사진 LG전자]

LG전자의 전자식 마스크는 마스크에 공기청정기를 결합한 새로운 형태의 마스크다. 마스크 앞면에 교체가 가능한 헤파필터가 장착돼 있고, 초소형 팬이 호흡 때 발생하는 압력을 감지해 공기 흐름을 조절해 준다. 지난 1월 온라인으로 열린 소비자가전쇼(CES 2021)에서 혁신상을 받기도 했다.

지난 22일엔 기능이 개선된 2세대 모델을 공개했다. LG전자에 따르면 신제품의 무게는 94g(부속품 제외)으로 전작보다 가볍다. 또 인체공학적 디자인으로 코와 턱 주변의 공기 누출을 최소화해 안경에 김이 서리거나 턱에 땀이 흐르는 것을 줄일 수 있다. 이에 따라 운동할 때 숨을 내쉬기가 수월하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가장 크게 개선된 부분은 내장 마이크와 스피커다. 사용자가 마스크를 내리거나 목소리를 높일 필요 없이 내장 마이크가 목소리를 자동으로 인식해 음성을 키워준다. 1세대 전자식 마스크는 홍콩·대만·태국·인도네시아·이라크·두바이 등 아시아와 중동 지역을 중심으로 10개국 이상에 출시된 상태다.

신민수 한양대 경영학과 교수는 “기술의 발전 속도가 빠른데 유일한 문제 해결 기관이 규제 샌드박스다 보니 ‘규제 지연’이 발생하고, 이 과정에서 도리어 소비자 피해가 발생할 우려가 있다”며 “정부는 이른 시간 내 혁신적인 제품과 서비스가 시장에 출시될 수 있도록 기술 분야별 처리 로드맵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