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관종” 막말한 김소연 “저급한 용어 사죄…수준 맞추느라”

중앙일보

입력 2021.07.27 05:45

질의에 답하는 김소연 변호사. 연합뉴스

질의에 답하는 김소연 변호사. 연합뉴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에게 “관종짓만 하는 상X신”이라고 원색적인 비난을 했던 김소연 변호사가 26일 자신의 발언에 대해 “지저분하고 격한 언어를 사용해 많은 분이 놀라신 것 같다. 고개 숙여 사죄드린다”고 했다.

국민의힘 대전시당 시정감시단장인 김 변호사는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본인에게 주어진 자리와 역할이 무엇인지도 모르고 관종짓만 하는 이런 녀석을 ‘상X신’이라고 한다”며 “여전히 정치 평론, 정세 예측, 점쟁이 노릇이나 하며 바람 잡으려 한다. 이런 녀석을 X신이라고 하는 것”이라고 했다.

이후 김 변호사는 자신의 글에 대한 비판이 나오자 “저급한 용어이자 장애를 가진 분들을 비하하는 의미를 담은 용어를 사용한 것은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제 잘못”이라며 “다음부터 특별한 일이 아니면 이런 용어 사용은 자제하겠다”며 페이스북을 통해 사과했다.

하지만 김 변호사는 “국민의 눈과 귀가 불쾌하더라도 누군가는 해야 하는 따끔한 충고를, 가장 효과적으로 하기 위해 당사자가 했던 용어를 사용해 그 당사자 수준에 맞춰 이야기한 것”이라며 “본인이 그런 수준으로 정치 몸집을 부풀려왔으니 자유로운 발언을 누구보다 잘 수용할 것을 믿었다”고 밝혔다.

김 변호사는 “중진 의원들의 점잖은 충고도 무시하는 안하무인에 천상천하 유아독존 스타일인 정치인에게는 제대로 다그치고 혼내줄 사람이 반드시 있어야 한다”며 “언제든 또다시 악역을 감당할 준비가 돼 있다”고도 했다.

이준석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김 변호사의 비난에 대한 입장을 묻는 말에 “대전시당 위원장이 선임됐기 때문에 대전시당에서 당원 윤리에 대해 판단할 것”이라며 징계를 시사했다.

김 변호사는 지난해 ‘한가위, 마음만은 따뜻하게, 달님은 영창으로’라고 적힌 현수막을 걸었다가 국민의힘 대전 유성을 당협위원장 직을 사퇴한 바 있다. 해당 현수막 문구는 모차르트의 자장가 가사 일부로 ‘영창(映窓)’은 창문을 의미하지만 ‘달님’이 문재인 대통령의 애칭, ‘영창’이 군대 감옥을 뜻하는 ‘영창(營倉)’을 연상시켜 논란을 일으켰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