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 한 달 만에 4만달러 터치…아마존 결제 추진 호재

중앙일보

입력 2021.07.27 05:10

업데이트 2021.07.27 05:18

비트코인. AFP=연합뉴스

비트코인. AFP=연합뉴스

대표적인 가상화폐 비트코인이 다시 코인당 4만 달러를 터치했다.

26일(현지시간) 로이터와 블룸버그 통신 등에 따르면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비트코인은 이날 오후 한때 24시간 전보다 17% 이상 급등한 4만545달러까지 올라갔다.

비트코인 가격이 4만 달러를 넘어선 건 지난달 16일 이후 처음으로, 이날 최고가는 6월 15일 이후 가장 높은 가격이다. 가상화폐 거래소 코인메트릭스에 따르면 오후 4시 3분 기준 비트코인은 4만 달러 선을 다시 내주고 3만 8600.30달러에서 거래되고 있다.

비트코인 가격이 갑자기 상승세를 보인 건 아마존의 암호화폐 결제 추진 소식 때문이다. 아마존이 최근 디지털 화폐와 블록체인 전문가를 채용하겠다는 공고를 낸 것이 이런 추측을 불러일으켰다.

블룸버그 통신은 아마존발 호재로 쇼트커버링(가격반등 예상에 따른 매도 포지션 청산)이 급증해 상승 폭이 더 커졌다고 분석했다.

한 때 코인당 6만 달러 중반까지 폭등했던 비트코인은 지난 5월 중순 이후 테슬라의 결제수단 취소와 중국 당국의 고강도 규제 등으로 최근 3만 달러대 중반에서 등락을 이어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