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pinion :글로벌 아이

미시시피와 버몬트, 2개의 미국

중앙일보

입력 2021.07.27 00:22

지면보기

종합 28면

임종주 워싱턴총국장

임종주 워싱턴총국장

1948년 미국 대선을 넉 달 앞두고 민주당은 “인종과 종교, 경제적 차별을 근절하기 위해 전념한다”는 민권 강령을 채택했다. 흑인 유권자가 증가하던 북부 도시 세력과 재선에 도전한 트루먼 대통령의 합작품이었다. 그것은  민주당과 보수적 남부 백인 간 균열의 서막이기도 했다. 강령은 16년 뒤 민권법으로 결실을 보았고, 민주당과 남부의 오랜 밀월은 종언을 고했다.

공화당은 그 틈을 놓치지 않았다. 민권 정책에 연방 정부가 개입하면 안 된다는 논리를 내밀었다. 우회적이지만, 의심의 여지 없는 민권법 반대였다. 섣부른 인종적 호소 대신 법과 질서를 강조했다. 민주당에 환멸을 느낀 보수 백인과 온건층 모두에 엄청난 매력으로 다가갔다. 남부를 공화당의 아성으로 탈바꿈시킨 ‘남부전략’이다.

남부의 정치 지형이 세간의 입길에 올랐다. 델타 변이의 습격에 속수무책인데도 백신을 집단 거부하고 있어서다. 남부의 끝 미시시피는 접종 완료율 34%로 전국 평균을 15%P 이상 밑돈다. 인접한 주들도 도긴개긴이다. 70%에 육박하는 버몬트 등 북부와는 천양지차다. 보건 당국이 우려한 ‘2개의 미국’이다.

글로벌 아이 7/27

글로벌 아이 7/27

지난 10일 보수 최대 행사 ‘보수정치 행동회의’에서는 바이든 정부의 접종 목표 미달에 환호가 터져 나왔다. 가정 방문 접종 계획에는 ‘나치의 바늘’이라고 격분했다. 지난 대선에서 바이든 대통령이 이긴 카운티는 접종률이 47%지만, 트럼프 전 대통령을 지지한 곳은 35%에 그친다(카이저 가족재단 조사). 백신이 정치 성향과 무관치 않고, 트럼프식 선동 또한 똬리를 틀고 있다는 방증이다.

이성적으로 접종을 독려하던 바이든 대통령은 공세적으로 방향을 틀었다. 백신 거부 주범으로 음모론을 지목하고, 배후의 극우 세력을 정조준했다. 코로나 재확산 책임론에 분명히 선을 긋고 나선 것이다. 트럼프 전 대통령의 부정선거 주장도 싸잡아 비미국적 행위라고 공박했다. 내년 11월 중간선거를 겨냥한 사전 정지작업이다.

상원의 3분의 1과 하원 전체가 바뀌는 중간선거는 바이든 정부 코로나 정책에 대한 중간 평가가 될 공산이 크다. 기회를 엿보던 트럼프 전 대통령은 “백악관의 백신 배포가 형편없다”고 흠씬 두들겼다. 접종 거부는 “국민이 정부를 믿지 못하고, 선거 결과를 신뢰할 수 없기 때문”이라며, 부정선거 주장과 연계시켰다. 지난 주말 개최한 집회에는 공화당 후보들이 눈도장을 찍으려 대거 몰렸다.

‘2개의 미국’은 선거를 조기에 링 위로 불러올렸다. 코로나 재확산 사태는 정쟁 속으로 빨려 들어갈 것이다. 변이에 맞서, 독감의 계절이 오기 전에 고삐를 좨야 하는 미국으로선 공포의 경고음이다.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