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윤·반윤 갈리는 국민의힘…의원 40명, 윤석열 입당 촉구

중앙일보

입력 2021.07.27 00:02

지면보기

종합 04면

국민의힘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놓고 ‘친윤’ 대 ‘반윤’으로 갈려 내홍 양상을 보이고 있다.

정진석·권성동 등 성명서 발표
당내서 친윤 의원 징계론 나오자
“당 지도부에 대한 무력시위” 분석
윤석열 측 “8월 중 입당 결심 굳혀”

정진석·권성동 의원 등 국민의힘 의원 40명은 26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윤석열 입당 촉구 성명서’를 발표했다. 이들은 성명서에서 “문재인 정권의 폭정을 막기 위해 조금이라도 더 확실한 길을 가라는 것이 국민의 의사”라며 “그런 의미에서 이 정권의 탄압에 맞서 싸웠고, 국민의 큰 기대를 받고 있는 윤석열 예비후보의 입당을 촉구한다”고 주장했다. 형식은 윤 전 총장에 대한 입당 촉구였지만, 당내에선 “윤 전 총장을 측면 지원하면서 ‘친윤’을 징계하려는 당 지도부에 대한 무력시위”라는 분석이 나왔다.

이날 오전 당 지도부는 국민의힘 소속 현역 당협위원장 4명이 전날 윤 전 총장 캠프에 합류한 데 대해 “당협위원장 사퇴 사유가 되는지 검토하겠다”는 등 비판이 나왔다. 징계가 거론된 4명의 당협위원장은 박민식(부산 북·강서갑) 전 의원, 이학재(인천 서갑) 전 의원, 함경우(경기 광주갑) 전 조직부총장, 김병민(서울 광진갑) 전 비대위원 등이다. 이들은 윤 전 총장 캠프에서 기획실장(박민식), 정무특보(이학재), 정무보좌역(함경우), 대변인(김병민)을 맡게 됐다.

이준석 대표는 최고위원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윤 전 총장의 8월 내) 입당은 확실하다고 본다”면서도 “그것과 별개로 (당 외부 주자를 돕는 게) 적절하냐에 대한 판단은 당연히 해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특정 인물의 이름이 붙은 계파가 탄생하는 건 정말 지양해야 한다”며 “백해무익한 계파적 행동을 자제해야 한다”고 했다.

하지만 권성동 의원은 “대선 경쟁 국면에서 어느 후보를 지지하느냐 마느냐는 국민의 한 사람, 당원의 한 사람으로서 자유로운 행동”이라며 “계파로 보는 건 적절치 않다”고 반박했다. 당 인사들의 윤 전 총장 캠프 합류에 대해서도 “윤 전 총장의 입당이 확실시되기 때문에 참여한 것으로 안다. 조기 입당을 설득하기 위해 함께한 것으로 이해하는 게 옳다”고 설명했다. 실제 윤 전 총장은 8월 중 국민의힘에 입당해 ‘대선 경선 열차’에 탑승하는 쪽으로 결심을 굳혔다고 윤 전 총장 측 관계자가 전했다. 이 관계자는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이준석 대표와의 25일 회동 뒤 국민의힘 관계자발로 ‘8월에 입당할 것’이란 보도가 나오자 윤 전 총장이 이를 부인하지 않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한편 윤 전 총장은 이날 오세훈 서울시장을 예방(禮訪)하는 등 국민의힘과의 접촉면을 넓혀가고 있다. 윤 전 총장은 오 시장과 만난 후 기자들과 만나 “8월 국민의힘 입당이 확실하다고들 예상한다”는 질문에 “입당하면 하는 것이고, 늦지 않게 선택에 관해 결정을 내리고 국민께 발표하겠다”며 “조금만 더 시간을 주면 그때 말씀드릴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오 시장 회동과 관련해선 ‘서울시 비전 2030 위원회’ 위원장인 이석준 전 국무조정실장이 윤 전 총장 캠프에 합류한 만큼 “서울시 정책도 적극적으로 수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직 대통령의 광복절 특별사면 가능성에 대해선 “대통령이 고귀한 권한을 국민 통합을 위해 잘 행사하실 걸로 본다”면서도 “항간에는 (전직 대통령 사면이) 야권을 갈라놓기 위한 정치적 술책이라는 얘기도 나온다. 헌법이 부여한 고귀한 권한이 그런 식으로 악용돼서는 안 된다”고 했다. 야권 일각에선 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 카드가 야권 분열의 ‘이간계’에 사용될 수 있다는 시각이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