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메달 딴 재일교포 안창림 “교포 어린이에게 힘되고 싶었다”

중앙일보

입력 2021.07.26 22:21

2020 도쿄올림픽 남자유도 73kg급에서 동메달을 딴 안창림은 재일교포 3세다.

26일 일본 도쿄 지요다구 무도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유도 남자 73kg급 동메달 결정전에서 안창림이 아제르바이잔의 오르조브에게 이겨 동메달을 확정지은 뒤 기뻐하고 있다. 도쿄 = 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26일 일본 도쿄 지요다구 무도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유도 남자 73kg급 동메달 결정전에서 안창림이 아제르바이잔의 오르조브에게 이겨 동메달을 확정지은 뒤 기뻐하고 있다. 도쿄 = 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빼어난 유도 실력을 지닌 그는 일본에서 수차례 귀화 제의를 받았지만 대한민국 국적을 지키며 일본 유도의 심장인 무도관에서 태극기를 펄럭였다.

그는 동메달을 딴 뒤 “재일교포는 일본에서는 한국인, 한국에서는 일본인 취급을 받는다”고 말했다.

26일 일본 도쿄 지요다구 무도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유도 남자 73kg급 4강전에서 안창림이 라샤 샤브다투시빌리(조지아)에 패한 뒤 아쉬워 하고 있다. 도쿄 = 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26일 일본 도쿄 지요다구 무도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유도 남자 73kg급 4강전에서 안창림이 라샤 샤브다투시빌리(조지아)에 패한 뒤 아쉬워 하고 있다. 도쿄 = 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교토에서 태어난 그는 초중고를 모두 일본에서 나왔다. 그러나 국적을 버리지 말라는 부모님과 조부모의 뜻을 거역하지 않았다.

쓰쿠바대 2학년이던 2013년에는 전일본학생선수권에서 우승하며 일본 대표 선수로 성장할 가능성도 인정받았다. 대학 은사가 일본 귀화를 권했지만, 오히려 그는 2014년 한국으로 건너와 새로운 도전에 나섰다.

안창림은 준결승에서 라샤 샤브다투시빌리(조지아)에게 패해 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숙적 오노 쇼헤이와 대결이 무산된 순간이다. 하지만 안창림은 실망하지 않고 동메달 결정전에서 정규시간 7초를 남기고 업어치기에 성공해 절반으로 이기며 동메달을 땄다.

“올림픽에서 메달을 따서 재일교포에 대한 인식을 좋게 바꾸고 싶었다. 내 모습을 보고 교포 어린이들이 큰 힘을 얻으면 좋겠다.” 그는 자신의 메달을 일본도, 한국도 아닌 재일교포 어린이에게 바쳤다.

26일 일본 도쿄 지요다구 무도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유도 남자 73kg급 시상식에서 안창림이 동메달을 받고 있다. 도쿄 = 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26일 일본 도쿄 지요다구 무도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유도 남자 73kg급 시상식에서 안창림이 동메달을 받고 있다. 도쿄 = 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