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퇴임 앞두고 경호처 65명 증원…“전직 대통령 인력도 포함”

중앙일보

입력 2021.07.26 20:50

지난 5월 31일 오후 경남 양산시 하북면 지산리 평산마을 문재인 대통령 사저 공사장의 모습. 연합뉴스

지난 5월 31일 오후 경남 양산시 하북면 지산리 평산마을 문재인 대통령 사저 공사장의 모습.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퇴임 9개월을 앞두고 대통령경호처 소속 전직 대통령 경호·방호 인력을 65명 늘리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해당 인력은 문 대통령뿐 아니라 전직 대통령 및 영부인 경호에도 투입될 예정이다.

26일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장관 명의로 지난 20일 '대통령경호처와 그 소속기관 직제 일부개정령안'을 입법예고했다. 전직 대통령 경호인력 27명과 방호인력 38명을 증원하는 내용이 골자다. 정부는 향후 국무회의를 거쳐 해당 개정안을 의결·공포할 계획이다.

행안부 관계자는 "65명이 모두 문 대통령의 퇴임 후 경호에 투입되는 것이 아니라, 적절히 인원을 배분해 전직 대통령과 전 영부인 경호 업무에도 투입되는 것으로 안다"면서 "청와대에서 구체적인 인원 배분 등을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수감 중인 이명박·박근혜 대통령의 사면설이 제기되는 가운데, 이들에 대한 경호 인력이 포함됐을 수도 있다는 이야기다.

'전직 대통령 예우에 관한 법률'에 따르면 전직 대통령은 기본 10년, 최대 15년까지 대통령경호처가 주관하고 경찰이 지원하는 경호를 받을 수 있다.

경호 인력 증원과 맞물려 문 대통령이 퇴임 후 머물게 될 경남 양산 하북면 지산리에 있는 사저 공사도 지난 5월 재개된 상황이다. 현지에서는 지역 주민들과 경호처 간에도 정기적으로 간담회도 진행 중이다. 지난달 23일 첫 주민 간담회가 열렸고, 30일 2차 간담회도 예정돼 있다.

지난해 문 대통령은 사저 건립을 위해 14억7000만원을 들여 평산마을 일대 토지와 주택을 구입했다. 정부는 경호시설 부지 매입 예산으로 22억원, 경호동 건축 예산으로 39억8900만원을 확보한 상태다. 사저는 올해 완공이 목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