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윤 vs 반윤' 국민의힘 세력전…의원 40명 "尹 입당촉구" 성명

중앙일보

입력 2021.07.26 17:24

업데이트 2021.07.26 21:05

국민의힘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입당을 앞두고 ‘친윤’ 대 ‘반윤’의 내홍 양상을 보이고 있다.

권성동 의원(강원 강릉시)을 포함한 국민의힘 의원들이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포함한 당외 대선후보 입당 촉구 기자회견 후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스1

권성동 의원(강원 강릉시)을 포함한 국민의힘 의원들이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포함한 당외 대선후보 입당 촉구 기자회견 후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스1

정진석ㆍ권성동 의원 등 국민의힘 의원 40명은 26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윤석열 입당촉구 성명서’를 발표했다. 이들은 성명서에서 “문재인 정권의 폭정을 막기위해 조금이라도 더 확실한 길을 가라는 것이 국민의 의사”라며 “그런 의미에서 이 정권의 탄압에 맞서 싸웠고, 국민의 큰 기대를 받고 있는 윤석열 예비후보의 입당을 촉구한다”고 주장했다.

형식은 윤 전 총장에 대한 입당촉구였지만, 당내에선 “사실상 윤 전 총장을 압박하는 당 지도부에 대한 무력 시위 아니냐”는 분석이 나왔다. 이날 오전 당 지도부는 국민의힘 소속 현역 당협위원장 4명이 전날 윤 전 총장의 캠프에 합류한 데 대해 “당협위원장 사퇴사유가 되는지 검토하겠다”고 하는 등 강경방침을 밝혔다.

이준석 대표는 최고위원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윤 전 총장의 8월 내)입당은 확실하다고 본다”면서도 “그것과 별개로 (당 외부 주자를 돕는 게)적절하냐에 대한 판단은 당연히 해야한다”고 말했다. 특히 “특정 인물의 이름이 붙은 계파가 탄생하는 건 정말 지양해야 한다”며 “백해무익한 계파적 행동을 자제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입당하지 않고 독자행보를 이어가고 있는 윤 전 총장과 측근으로 불리는 당내 인사들에 대해 압박의 수위를 높인 것으로 풀이됐다.

이날 성명서를 발표한 권성동 의원은 “대선 경쟁국면에서 어느 후보를 지지하느냐 마느냐는 국민의 한 사람, 당원의 한 사람으로 자유로운 행동”이라며 “계파로 보는 건 적절치 않다”고 반박했다. 당 인사들의 윤 전 총장 캠프 참여에 대해서도 “윤 전 총장의 입당이 확실시 되기 때문에 참여한 것으로 안다. 조기입당을 설득하기 위해 함께한 것으로 이해하는 게 옳다”고 설명했다. 권 의원은 정 의원과 함께 당내 ‘친윤’파의 쌍두마차로 불린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6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시청을 방문, 오세훈 서울시장과 악수를 나누고 있다. 2021.7.26 국회사진기자단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6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시청을 방문, 오세훈 서울시장과 악수를 나누고 있다. 2021.7.26 국회사진기자단

그러나 이날 성명서에 이름을 올린 의원 가운데 “성명이 발표되는 줄 몰랐다”는 의원도 있었다. 익명을 요청한 한 의원은 “입당 촉구를 하는 게 어떻겠느냐는 얘기는 있었는데, 성명서 형태로 발표하는 건 줄은 몰랐다”고 전했다. 당 원내대변인을 맡고 있는 전주혜 의원의 이름이 포함됐다가 실무진의 착오로 밝혀지면서 뒤늦게 빠지기도 했다. 전 의원은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지난주 금요일에 권 의원이 의사를 물어보셔서 ‘곤란하다, 말미를 달라’고 했는데 잘못 포함된 것 같다”고 전했다.

성명서 발표가 윤 전 총장의 지지세력을 과시하기 위한 것 아니냔 분석도 제기됐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윤 전 총장의 입당이 가시화된 가운데 명분 만들기용으로 풀이된다. ‘친윤계’ 의원들이 무리한 측면이 있다”고 말했다. 다만 성명서에 이름을 올린 한 의원은 “지지선언이었으면 이름을 안 올렸을 것”이라며 “오히려 윤 전 총장의 입당을 촉구하는 이 대표에게 힘을 실어주는 내용”이라고 말했다.

당내 대선주자들은 강한 견제심리를 드러냈다. 하태경 의원은 이날 오전 페이스북에 “‘윤캠’에 참여 인사들은 당직 자진사퇴로 결자해지하라”고 썼다. 최재형 전 감사원장을 돕고 있는 한 의원은 “성명서에 이름이 들어간 사람은 화이트리스트, 빠진 사람은 블랙리스트냐”며 “자칫 편가르기, 줄세우기로 오해받을 수 있다”고 비판했다. 유승민 전 의원 측 관계자도 “입당해서 정정당당하게 경선에 참여해야지, 정치신인으로서 참신성을 버린 것”이라고 지적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