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재수감 김경수 "진실 언젠가는 제자리로…인내하겠다"

중앙일보

입력 2021.07.26 13:30

업데이트 2021.07.26 15:25

포털사이트의 댓글을 조작한 ‘드루킹 사건’으로 징역 2년이 확정된 김경수 전 경남도지사가 “사법부에서 진실을 밝히지 못했다고 해서 있는 그대로의 진실이 바뀔 수는 없다는 점을 다시 한번 분명하게 말씀드린다”고 말했다.

김 전 지사는 26일 창원시 창원교도소 앞에서 재수감 전 입장을 밝히며 “그렇게 외면당한 진실이지만 언젠가는 반드시 제자리로 돌아올 것이라 확신한다”면서 “그동안 험한 길에 함께해주신 모든 분께 진심으로 감사 드린다. 함께 비를 맞아주신 그 마음 잊지 않겠다”고 밝혔다.

드루킹 댓글 여론조작 사건으로 대법원에서 징역 2년이 확정된 김경수 전 경남도지사 26일 오전 경남 창원시 마산구 창원교도소 앞에서 재수감 전 입장을 밝히고 있다. 뉴스1

드루킹 댓글 여론조작 사건으로 대법원에서 징역 2년이 확정된 김경수 전 경남도지사 26일 오전 경남 창원시 마산구 창원교도소 앞에서 재수감 전 입장을 밝히고 있다. 뉴스1

김 전 지사는 1심 선고 이후 77일간 구속수감 기간을 제외하고 앞으로 1년 9개월여 동안 잔여 수감생활을 한다.

이어 “법원의 판결이 내려진 이상 이제부터 져야 할 짐은 온전히 제가 감당해 나가겠다”면서 “앞으로 남은 가시밭길도 차근차근 헤쳐나가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완전히 새로운 경남 더 큰 경남을 위해 시작한 일들을 끝까지 함께 마무리하지 못하게 되어 참으로 안타깝고 송구하다”고 전했다.

이어 “비록 제가 없더라도 경남과 부·울·경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해 시작한 일들이 잘 마무리될 수 있도록 권한대행과 경제 부지사를 중심으로 마지막까지 힘을 모아주시길 부탁드린다”고 했다.

김 전 지사는 “저에게 주어진 시련의 시간 묵묵히 인내하고 건강한 모습으로 돌아오겠다. 고맙다”는 말을 마지막으로 교도소 안으로 입장했다.

앞서 김 전 지사가 교도소에 도착하기 전 지지단체와 반대단체 120여명이 교도소 정문을 중심으로 양쪽 10여m 거리를 두고 모여들어 김 전 지사의 모습을 지켜봤다.

김경수, 수감 직전 “가덕신공항·부울경 메가시티 도와달라”

김 전 지사는 수감 직전 홍남기 경제부총리와 노형욱 국토부장관과 마지막으로 통화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전 지사 측근은 이날 김 전 지사가 수감 직전에 두 사람과의 통화에서 “정부 부담을 덜어드려야 하는데 오히려 짐을 지워드리게 돼 송구하다”며 “그동안 부·울·경을 도와줘 고마웠다고 인사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제가 없더라도 가덕신공항과 부울경 메가시티, 남해-여수 해저터널이 무사히 추진될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부탁했다”고 덧붙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