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탄핵의 강 들어가는 쪽이 대선 패배…성숙해져야”

중앙일보

입력 2021.07.26 11:28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전날 있었던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의 회동에 대해 "대동소이"라고 밝힌 뒤 회의실 배경막에 작업의 진행상황을 표시하는 의미로 그려진 '로딩중...'을 나타내는 그래프에 빨간색 칠을 하고 있다. 뉴스1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전날 있었던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의 회동에 대해 "대동소이"라고 밝힌 뒤 회의실 배경막에 작업의 진행상황을 표시하는 의미로 그려진 '로딩중...'을 나타내는 그래프에 빨간색 칠을 하고 있다. 뉴스1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26일 “여야를 막론하고 탄핵의 강에 들어가는 쪽이 (내년 대선에서) 진다”며 당 대선후보 경선이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에 대한 공방으로 흘러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이날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대선 경선 과정에서 탄핵에 대한 입장차를 부각하려는 사람들에 대해 강하게 억제할 것이고, 국민과 당원의 선택을 받지 못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5년 전 당의 절대 약세 지역이던 호남 출신의 당 대표(이정현)가 당을 이끌도록 선출했던 우리 당원들은 이번 대선 후보 경선에서도 탄핵의 강을 넘어선 성숙한 모습과 지역주의에서 벗어난 투표 양태를 통해 국민의힘이 상대 당에 비해 공존과 국민 통합의 선봉에 선 정당임을 드러내 달라”고 했다.

이 대표는 “민주당 경선에서는 이낙연 후보가 노무현 전 대통령 탄핵에 동참했는지, 반대했는지를 갖고 이전투구를 벌이고 있다”며 “내년에 투표하는 만 18세 유권자들은 자신이 돌이 지나기도 전에 벌어졌던 탄핵 논쟁에 관심 있기보다는 젊은 세대의 여러 이슈를 다뤄주는 사람을 원할 것”이라고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