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추미애 어색한 조우…'의자 1개' 두고 딴곳만 봤다

중앙일보

입력 2021.07.26 11:25

업데이트 2021.07.26 14:38

윤석열 전 검찰총장(오른쪽)과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경선에 출마한 추미애 후보(왼쪽)가 26일 전북 김제시 금산사를 찾아 대한불교조계종 전 총무원장 월주(月珠)스님 영결식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전 검찰총장(오른쪽)과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경선에 출마한 추미애 후보(왼쪽)가 26일 전북 김제시 금산사를 찾아 대한불교조계종 전 총무원장 월주(月珠)스님 영결식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경선에 출마한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과 야권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6일 어색하게 조우했다. 대한불교조계종 전 총무원장 월주(月珠)스님의 영결식에서다.

두 사람은 영결식장에서 의자 1개를 사이에 두고 나란히 앉았지만, 추 장관은 윤 전 총장의 반대편을 윤 전 총장은 손에 있던 문서를 응시하며 별다른 대화는 나누지 않았다.

추미애 전 법무부장관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6일 전북 김제시 금산사에서 열린 대한불교조계종 전 총무원장 월주(月珠)스님 영결식에 참석해 스님들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추미애 전 법무부장관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6일 전북 김제시 금산사에서 열린 대한불교조계종 전 총무원장 월주(月珠)스님 영결식에 참석해 스님들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 전 총장은 이날 9시 20분쯤 금산사를 찾아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스님과 금산사 경내에서 차담을 나눈 뒤, 영결식이 열리는 금산사 처영문화관으로 들어섰다. 추 전 장관은 이미 처영문화관에 도착해 있었다. 두 사람은 각각 고인께 예를 갖추면서도 마주치지는 않았다.

법무부 장관과 검찰총장으로 재임기 갈등을 빚던 두 사람은, 각각 여권과 야권의 차기 대선 후보로 뛰고 있다. 추 전 장관은 "꿩 잡는 매가 되겠다"며 윤 전 총장을 향한 공세를 이어오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