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는 이제 '빈 손'으로…김포공항서 짐 부치면 숙소로 배달

중앙일보

입력 2021.07.26 11:24

업데이트 2021.07.26 11:34

이제 앞으로 제주도에 갈 때 ‘짐 걱정’ 없이 빈손으로 여행할 수 있게 됐다. 한국공항공사는 26일 “오늘부터 김포-제주공항을 이용하는 여객을 대상으로 출발공항에서 짐을 부치면 도착지 숙소에서 바로 자신의 짐을 배송받을 수 있는 ‘짐배송 서비스’를 개시한다”고 밝혔다.

짐배송 서비스는 국내선 출발 공항(김포)에서 서비스를 신청하면 배송업체가 도착 공항(제주)에서 승객 짐을 대신 찾아 목적지까지 배송해주는 서비스다. 도착공항에서 혼잡한 수하물 수취대를 거치지 않고 바로 여행을 즐길 수 있어 ‘빈손 여행’이 가능해진다. 이 서비스에는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제주항공, 진에어, 에어부산, 에어서울 등 6개 항공사가 참여한다.

22일 김포공항이 주말을 앞두고 여행을 떠나는 인파로 붐비고 있다. [연합뉴스]

22일 김포공항이 주말을 앞두고 여행을 떠나는 인파로 붐비고 있다. [연합뉴스]

‘짐배송 서비스’ 운영사는 ㈜짐캐리다. 이 회사의 모바일 앱(APP)이나 홈페이지를 통해 예약한 뒤 이용하면 된다. 서비스 이용요금은 여행용 캐리어 1만5000원, 골프백은 2만원이다. 짐을 맡긴 이는 모바일로 실시간으로 자신의 짐이 어디에 있는지 확인할 수 있다.

한국공항공사 측은 “현재는 김포공항에서 출발해 제주공항에 도착하는 짐에 한해 서비스가 가능하지만, 서비스 적용 대상 지역을 꾸준히 늘려 ‘짐 없는 국내 여행’이 가능한 시대를 열겠다”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