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뱀같은 녀석” “허세 도련님”…이준석에 비난 쏟아낸 김소연

중앙일보

입력 2021.07.26 09:03

업데이트 2021.07.26 14:42

질의에 답하는 김소연 변호사, 연합뉴스

질의에 답하는 김소연 변호사, 연합뉴스

김소연 변호사(국민의힘 대전시당 시정감시단장)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를 향해 ‘관종’ ‘상XX’ 등 원색적인 단어를 써가며  비난한 데 이어 이번엔 “뱀같은 녀석”이라며 비난 수위를 높였다.

지난해 추석 때 ‘한가위, 마음만은 따뜻하게, 달님은 영창으로’라는 현수막을 걸었다가 논란끝에국민의힘 대전 유성을 당협위원장을 사퇴했던 김 변호사는 25일에만 자신의 페이스북에 무려 6차례 글을 올려 이 대표를 물고 늘어졌다.

김 변호사는 26일 밤 페이스북을 통해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이 대표 간 회동을 언급하며 “윤 총장이 고수는 고수다. 뱀같은 녀석에게 안 피말리고 잘 품어서 가시면 될 듯 하다”고 적었다.

그는 “직접 손에 피 묻히는 일 안하려 했는데, 제가 좀 욕을 먹더라도 아침에 한소리 하길 잘했다”고 했다.

이어  "권력 쥐고 완장질 허세만 배운 도련님 정치인은 가끔 호되게 혼내고 경고하고 직언해 줘야 당도 국민도 바른길로 나아갈 수 있다"고 주장했다.

김 변호사는 앞서 이날 오전 윤 전 총장을 압박하며 당 중진들과 갈등을 빚은 이 대표를 향해  “3번이나 낙선한 주제에 세상 정치 다 아는 양 지껄이는 XX 중의 상XX”이라고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