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 스텔스기 설마 美 표절? 공기흡입구 디자인은 '빼박'

중앙일보

입력 2021.07.26 05:00

업데이트 2021.07.26 08:21

러시아가 최근 공개한 신예 스텔스 전투기가 미국 전투기의 디자인을 베꼈다는 의혹이 나왔다. 물론 미국과 유럽의 전문가들 사이에서다.

"새로운 설계" 자랑 러 체크메이트
미국ㆍ유럽 전문가들 유사점 제기
동체 하단 공기흡입구 구조 동일

러시아가 지난 20일(현지시간) 모스크바 근처 주코프스키 공항에서 열린 MAKS-2021 에어쇼에서 공개한 신형 스텔스 전투기인 체크메이트. AFP=연합

러시아가 지난 20일(현지시간) 모스크바 근처 주코프스키 공항에서 열린 MAKS-2021 에어쇼에서 공개한 신형 스텔스 전투기인 체크메이트. AFP=연합

앞서 러시아는 지난 20일(이하 현지시간) 모스크바 근처 주코프스키 공항에서 열린 MAKS-2021 에어쇼에서 체크메이트를 공개했다. Su-57 펠로니 다음으로 러시아가 개발한 스텔스 전투기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러시아 항공 산업이 새롭고 경쟁력 있는 항공기 설계를 할 수 있다는 걸 보여줬다”고 자랑했다.

그러나 미국의 항공 전문지인 에이베이션 위크의 군사 분야 에디터인 스티브 트럼불은 자신의 트위터에 “체크메이트의 형상은 1990년대 미국의 방산업체인 노스럽이 내놓은 저비용 전투기 디자인을 비교하면 대놓고 베꼈다는 게 아니지만, 둘 사이 공통점과 차이점을 찾아내고 그 이유를 생각해보는 게 흥미롭다”고 적었다.

MRF-54E 디자인. TheDEWLine 트위터 계정

MRF-54E 디자인. TheDEWLine 트위터 계정

체크메이트. TheDEWLine 트위터 계정

체크메이트. TheDEWLine 트위터 계정

미국의 노스럽(현재의 노스럽 그러면)은 스텔스 전략폭격기인 B-2 스피릿을 만든 회사다. 이 회사는 1991년 데이튼 에어쇼에서 MRF-54E라는 전투기 모형을 전시했다. MRF는 다목적 전투기(multi-role fighter)의 약자다. 당시 미국 공군은 스텔스 전투기인 F-22 랩터를 채택하면서 F-16 파이팅 팰컨을 대체할 신형 전투기 사업을 추진하고 있었다. 이게 MRF였다. MRF는 나중에 JSF(합동타격전투기)로 발전했고, 그 결과가 F-35 라이트닝Ⅱ다.

MRF-54E는 91년 노스럽이 록히드(지금의 록히드 마틴)와 ATF(고등전술전투기)에서 경쟁할 때 내놓은 YF-23의 저가형이다. 노스럽은 록히드의 YF-22에 패했고, 결국 F-22로 이어졌다.

독일의 항공 전문가인 루트렉트 다이노도 트위터에 체크메이트과 MRF-54E의 모형을 비교했다.

MRF-54E 모형. Rupprecht_A 트위터 계정

MRF-54E 모형. Rupprecht_A 트위터 계정

체크메이트. Rupprecht_A 트위터 계정

체크메이트. Rupprecht_A 트위터 계정

실제로 두 전투기를 비교하면 동체 하단의 공기 흡입구를 비롯해 여러모로 많이 닮았다. 두 사람 모두 체크메이트가 MRF-54E를 그대로 복제했다고 주장하진 않았다. 그러나 디자인을 반영했다는 점은 분명히 강조했다.

체크메이트를 개발한 러시아 국영 항공기 제조업체인 로스테흐는 이 같은 논란에 대해 “러시아는 첨단 군용기를 완전하게 자체 개발ㆍ생산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춘 몇 안 되는 나라 중 하나”라면서 “특히 전투기 제작에서는 선도적”이라고 밝혔다.

러시아가 실전배치한 첫 스텔스 전투기인 Su-57 펠로니. 위키피디아

러시아가 실전배치한 첫 스텔스 전투기인 Su-57 펠로니. 위키피디아

세계적으로 스텔스 전투기를 자체 개발ㆍ생산한 나라는 미국, 러시아, 중국이다. 중국은 스텔스 전투기인 J-20과 J-31을 독자개발했다고 주장하지만, 미국은 중국이 미국의 방산기업과 정부부처를 해킹해 훔쳐낸 정보로 만들었다고 의심하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