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농구 드림팀, 올림픽 첫 경기서 프랑스에 덜미...듀랜트 10득점 그쳐

중앙일보

입력 2021.07.26 00:26

미국이 도쿄올림픽 첫 경기에서 프랑스에 덜미를 잡혔다. [사진 미국 농구대표팀 인스타그램]

미국이 도쿄올림픽 첫 경기에서 프랑스에 덜미를 잡혔다. [사진 미국 농구대표팀 인스타그램]

미국 남자 농구대표팀 '드팀팀'의 올림픽 4연패에 적신호 켜졌다.

르브론, 커리 등 수퍼스타 불참 탓

드림팀은 25일 일본 사이타마 수퍼아레나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남자 농구 조별리그 A조 1차전에서 프랑스에 76-83으로 패했다. 미국이 올림픽에서 진 건 2004년 아테네 대회 이후 처음이다. 당시 미국은 동메달에 그쳤다. 이후 2008 베이징, 2012 런던, 2016 리우에서 연달아 금메달을 땄다.

드림팀은 미국프로농구(NBA) 최고 선수들로 꾸려서 붙은 별명이다. 하지만 이번 대회에선 스타 선수들이 대거 빠졌다. '킹' 르브론 제임스(LA레이커스), '3점슛 달인' 스테픈 커리(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 '득점 기계' 제임스 하든(브루클린 네츠) 등이 부상으로 불참했다. 전문가들은 드림팀의 전력이 이전 올림픽보다 떨어진다고 평가했다.

우려는 현실이 됐다. 드림팀은 올림픽을 앞두고 치른 네 차례 평가전에서 2승 2패로 불안한 경기력을 보였다. 이날 경기에선 NBA 최고 수비형 센터인 뤼디 고베르(유타 재즈)가 이끄는 프랑스에 제공권에서 밀렸다. 고베르는 14득점 9리바운드를 기록했다.

미국은 에이스인 케빈 듀랜트(브루클린)가 10득점에 그쳤다. 미국은 28일 이란과 조별리그 2차전을 치른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