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에 커다란 상처 남기고…'세계1위' 이대훈 전격 은퇴선언

중앙일보

입력 2021.07.25 23:52

업데이트 2021.07.26 08:34

태권도 간판스타 이대훈(29·대전시청)이 세 번째 올림픽을 끝으로 파란만장한 선수 생활의 막을 내린다.

 태권도 이대훈이 25일 밤 일본 지바현 마쿠하리 메세A홀에서 열린 태권도 남자 68kg급 동메달 결정전에서 중국의 자오솨이에 패해 아쉬워 하고 있다. 이날 동메달 결정전에서 이대훈은 13-17로 패배했다.뉴스1

태권도 이대훈이 25일 밤 일본 지바현 마쿠하리 메세A홀에서 열린 태권도 남자 68kg급 동메달 결정전에서 중국의 자오솨이에 패해 아쉬워 하고 있다. 이날 동메달 결정전에서 이대훈은 13-17로 패배했다.뉴스1

이대훈은 25일 일본 지바 마쿠하리 메세 A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태권도 남자 68㎏급 동메달 결정전을 치르고 나서 "선수 생활을 끝내기로 했다"며 은퇴 선언을 했다.

이대훈은 이날 일본 지바 마쿠하리 메세 A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태권 남자 68㎏급 동메달 결정전에서 자오 슈아이(중국)에게 15-17로 패배했다.

앞서 이대훈은 16강에서 울루그벡 라시토프(우즈베키스탄)에게 19-21로 지면서 금메달 획득이 무산됐다.

그러나 라시토프가 이후 결승까지 오르면서 패자부활전에 나섰고, 세이두포파나(말리), 미르하셈 호세이니(이란)를 상대로 2연승을 거뒀다.

 25일 일본 마쿠하리 메세 A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남자 태권도 68㎏급 동메달결정전 중국 자오슈아이와의 대결하는 한국 이대훈 발에 물집이 잡혀 있다. 이대훈은 이날 메달획득에는 실패했지만, 16강에서 탈락한 뒤 동메달 결정전까지 올라가는 투혼을 발휘했다. 연합뉴스

25일 일본 마쿠하리 메세 A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남자 태권도 68㎏급 동메달결정전 중국 자오슈아이와의 대결하는 한국 이대훈 발에 물집이 잡혀 있다. 이대훈은 이날 메달획득에는 실패했지만, 16강에서 탈락한 뒤 동메달 결정전까지 올라가는 투혼을 발휘했다. 연합뉴스

경기 과정에서 부상을 입은 이대훈은 결국 동메달 결정전에서 자오 슈아이를 꺾지 못했다.

이대훈은 은퇴 후 계획에 대해 "앞으로 공부하면서 트레이닝 쪽 지식을 쌓을 것"이라며 "좋은 선수를 육성하면서 계속 공부하면서 살고 싶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열심히 했던 선수로 기억되고 싶다"고 강조했다.

이대훈은 2012년 런던 대회에서 58㎏급에 출전해 은메달을 땄고, 리우 대회에서는 68㎏급에서 동메달을 획득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