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또 사고쳤다…자책골 루마니아 선수에 "고마워요 마린"

중앙일보

입력 2021.07.25 23:07

업데이트 2021.07.26 09:57

MBC가 도쿄올림픽 남자 축구 경기 도중 내보낸 자막을 두고 논란이 일고 있다.

MBC 자막 [커뮤니티 캡처]

MBC 자막 [커뮤니티 캡처]

25일 오후 일본 이바라키현가시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남자 축구 B조 예선 대한민국 대 루마니아 경기 중계방송에서 MBC 측은 자책골을 넣은 루마니아 선수 라즈반 마린의 이름을 넣어 '고마워요 마린'이라는 자막을 내보냈다.

이 자책골은 전반 27분 마린 선수의 발끝에 공이 맞고 골문 안으로 들어가면서 생겼다.

MBC는 전반전이 끝난 뒤 후반 경기가 시작하기 전 중간 광고를 내보내며 오른쪽 상단에 '고마워요 마린'이라는 문구를 띄웠다.

25일 오후 이바라키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조별리그 B조 2차전 대한민국 대 루마니아 경기. 대한민국 이동준이 드리블 돌파를 하고 있다.연합뉴스

25일 오후 이바라키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조별리그 B조 2차전 대한민국 대 루마니아 경기. 대한민국 이동준이 드리블 돌파를 하고 있다.연합뉴스

시청자들은 해당 자막에 대해 “MBC, 아직도 정신 못 차렸다”, “이해가 안 되는 개그는 조롱인데 MBC만 모른다”, “개막식에서 사고를 친 사람과 같은 사람이 저지른 것 아니냐”는 반응을 보였다.

앞서 MBC는 지난 23일 열린 도쿄올림픽 개회식을 중계하며 우크라이나 선수단 입장 시 체르노빌 원전 사진을 띄우고, 엘살바도르 선수단이 입장할 때 비트코인 사진을 내보내는 등 물의를 빚은 바 있다.

아이티 선수단이 등장할 때는 폭동 사진을 내보내기도 했다.

MBC는 이 사건으로 “우크라이나를 비롯한 해당 국가와 시청자 여러분께 사과드린다”고 했으나, 사과 이틀 만에 또 다른 논란에 봉착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