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협찬 알리는 게 기본 예의…尹 캠프 소속인데 중립인양"

중앙일보

입력 2021.07.25 19:54

업데이트 2021.07.25 20:03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 캠프 소속 인사들이 공개되자 이 중 일부 인물들을 향해 “양심의 가책을 느꼈으면 한다”며 비판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윤석열 전 검찰총장. 뉴스1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윤석열 전 검찰총장. 뉴스1

25일 이 대표는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고 “유튜브에서 상품광고를 할 때 본인이 협찬을 받았음을 알리고 방송하는 것은 기본적인 예의”라며 “지난 서울시장 선거 때도 그런 일이 있었지만, 특정 캠프에 소속되었던 인사들이 중립적인 양 방송을 했던 것이라면 상도덕이 땅에 떨어졌다”고 지적했다.

이어 “저는 지금까지 방송하면서 항상 당 소속을 밝히고 누구 캠프에 있는지 밝히고 방송했다”고 했다.

이 대표는 “제가 2012년에 박근혜 대통령을 돕는 것을 당당히 밝혔고, 2017년에는 유승민 후보를 돕는 것을, 그리고 2021년에는 오세훈 후보 캠프에 있는 직함으로 당당하게 방송했다”면서 “당 차원에서 방송사에서 앞으로 중립 객관성을 지키도록 요청하겠다”고 적었다.

이어 “오늘 선임되신 분들이 언제부터 캠프 일 했는지 업계에서는 이미 다 알려져 있었으니 각자 양심의 가책은 느끼셨으면 합니다”라고 했다.

이 대표는 윤 전 총장 캠프 인사들이 소속을 밝히지 않은 채 마치 정치적으로 중립적인 것처럼 행동했다는 점을 지적했다.

앞서 윤 전 총장은 이날 ‘국민캠프’라는 이름으로 대선캠프를 재정비하고 새 영입 인사를 공개했다.

상근 정무특보에 이학재 전 의원, 상근 정무보좌역에 함경우국민의힘 경기 광주갑 당협위원장, 상근 대외협력특보에 김경진 전 의원, 청년특보에 장예찬 씨가 각각 이름을 올렸다.

상황실 총괄부실장에 신지호 전 의원, 기획실장에 박민식 전 의원, 대변인에 이두아 전 의원과 윤희석 전 국민의힘 대변인이 각각 선임됐다.

이날 영입 인사 중 박민식·신지호·이두아·이학재 전 의원은 국민의힘 전신 정당, 김경진 전 의원은 국민의당 전신 정당에서 활동한 경력이 있는 전직 의원들이다.

김재원 최고위원과 대화하는 이준석 대표. 연합뉴스

김재원 최고위원과 대화하는 이준석 대표. 연합뉴스

한편 이 대표의 이날 발언을 두고 같은 당 김재원 최고위원은 또 다른 의견을 냈다.

김 최고위원은 자신의 SNS에 관련 기사를 공유하면서 "윤석열 캠프에 참여한 당 인사들의 불공정성을 꾸짖는 이 대표 말씀은 정권교체를 바라는 입장에서는 동의하기 어렵다"면서 "당 대표가 같은 진영에 있는 대선주자를 공격하고 나서는 일 자체가 바로 상도의에 반한다"고 도리어 이 대표의 '상도덕' 발언을 지적했다.

이어 "정권교체라는 대의는 어디로 갔는지, 기가 막힌다"며 "윤석열 개인을 지지하는 게 아니라 그가 정권교체의 도구로 필요한 존재이므로 함께 가자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