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인파·네파탁 제주에 비 뿌리고 그냥 지나갈 듯

중앙일보

입력 2021.07.25 17:59

일본 열도 남쪽에서 발생한 제6호 태풍 '인파'(IN-FA)와 제8호 태풍 '네파탁'(NEPARTAK)이 각각 상하이, 도쿄를 향하지만 둘 다 한반도에 거의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25일 오후 4시 기준 상하이를 향해가는 6호 태풍 인파와 8호 태풍 네파탁. 자료 기상청

25일 오후 4시 기준 상하이를 향해가는 6호 태풍 인파와 8호 태풍 네파탁. 자료 기상청

박이형 기상청 사무관은 "(25일) 현재 두 개의 태풍이 한반도를 비껴가고 있다. 이동 경로와 한반도가 멀어서 사실상 영향을 주기 어렵다"고 말했다. 다만 박 사무관은 "제6호 태풍은 제주도에 비구름 떼를 형성해 간접적으로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인파' 상하이에 곧 상륙…항공 운항 중단

기상청은 태풍 인파는 국내 시각 26일 오후 3시쯤 중국 상하이에 본격 상륙할 것으로 내다봤다. 기상청에 따르면 일본 열도 남쪽 지점에서 발생한 태풍 인파는 이날 오후 3시쯤 상하이에서 남남동쪽으로 약 190km 떨어진 해상에 도착했다. 인파의 중심 기압은 985hPa(헥토파스칼), 최대 풍속은 초속 27m이다. 강풍반경 180㎞의 중간 강도 태풍이다.

태풍 네파탁

태풍 네파탁

25일 상하이와 항저우는 저장성, 장쑤성 일대 최대 360㎜의 폭우가 내릴 것으로 전망하면서 현지를 오가는 여객 항공편의 운항을 모두 중단시켰다. 상하이의 관광지, 미술관, 박물관 등 문화·여행 시설 출입과 야외활동이 이틀간 금지됐다.

도쿄는 이틀 뒤 '네파탁'…올림픽 차질

태풍 네파탁은 27일 도쿄 내륙을 관통할 전망이다. 네파탁은 국내 시각 25일 9시 기준 도쿄 동남동쪽 약 1230km 부근 해상을 지났다. 네파탁은 중심기압 990hPA, 최대 풍속 초속 24m의 강풍을 동반한다. 네파탁은 지난 23일 오후 9시쯤 괌 북동쪽 1360km 부근 해상에서 발생했다.

한국 조정 올림픽 대표 정혜정이 23일 오전 일본 도쿄 우미노모리 수상 경기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조정 여자 싱글스컬 예선 경기에서 노를 젓고 있다. 도쿄올림픽 조정위원회는 26일 예정된 조정 경기를 24~25일로 앞당겼다.

한국 조정 올림픽 대표 정혜정이 23일 오전 일본 도쿄 우미노모리 수상 경기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조정 여자 싱글스컬 예선 경기에서 노를 젓고 있다. 도쿄올림픽 조정위원회는 26일 예정된 조정 경기를 24~25일로 앞당겼다.

태풍 상륙이 예고되자 도쿄올림픽 일정에 차질이 생겼다. 25일 교도통신은 "(태풍 네파탁이) 도쿄를 지날 가능성이 있다. 조정 경기 일정이 변경되는 등 도쿄올림픽에 영향을 주기 시작했다"고 전했다. 지난 23일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는 26일 열릴 예정이던 조정 경기를 24~25일로 앞당겼다.

국내 영향은 미미

인파는 중국 내륙에서, 네파탁은 블라디보스토크 남쪽 해상에서 사라질 전망이다. 인파의 가장자리에서 불어오는 바람이 제주도의 강수량에 영향을 주는 것 외에 한반도는 크게 영향을 받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박이형 기상청 사무관은 "통상 한해 태풍은 20여개 생기고, 그중 국내에 영향을 미치는 태풍은 3~4개이다. 인파와 네파탁은 그냥 지나갔지만, 10월까지 또 다른 태풍이 올 수 있다"고 설명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