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문대통령 여론조작 지시는 상식"…수사 확대 요구

중앙일보

입력 2021.07.25 17:16

업데이트 2021.07.25 17:18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2일 서울시 구로구 서울 간호사 협회를 방문해 간호사들과 간담회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2일 서울시 구로구 서울 간호사 협회를 방문해 간호사들과 간담회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25일 김경수 전 경남지사가 댓글 조작 사건으로 징역 2년 확정판결을 받은 데 대해 "말단 실행자들의 책임만 간단히 물은 진실규명과 단죄의 출발점"이라고 주장했다. 특검 등을 통한 수사 확대도 제안했다.

이날 윤 전 총장은 SNS를 통해 "김정숙 여사가 '경인선을 간다, 경인선에 가자'고 직접 말하는 자료화면이 남아 있고, 고위공직인 총영사 자리가 흥정하듯 거래된 것이 드러난 상황에서 문재인 대통령 본인이 여론조작을 지시하거나 관여했을 거라는 주장은 지극히 상식적"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본인 모르게 '키다리 아저씨'가 여론조작을 해 줬다는 말인가. 어차피 이긴 게임이니 '금지약물 도핑테스트'에 걸렸어도 그냥 넘어가자는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윤 전 총장은 "열가지 중 아홉가지 생각이 달라도, 이런 선거 여론조작의 뿌리를 뽑아 민주주의를 지켜내겠다는 한가지 생각을 공유하는 모든 사람이 힘을 모아야 한다"고 야권의 연대를 촉구했다.

아울러 "진짜 책임자와 공범에 대해 수사하고, 선거에서의 국민심판으로 공작정치 세력을 심판해야 한다"며 "일단 허익범 특검에게 진짜 책임자와 공범을 수사할 수 있도록 특검 활동을 연장, 재개할 수 있게 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윤 전 총장은 "이번 여론조작의 유일한 수혜자인 문 대통령이 '억울하다'는 변명조차 못하면서 남의 일처럼 행동하고 있다"며 "문 대통령이 답하고 책임져야 한다. 이것이 '비서 김경수'가 책임질 일인가"고 비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