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17세 신유빈의 '드라이브', 58세 니시아리안 꺾었다

중앙일보

입력 2021.07.25 17:10

업데이트 2021.07.25 17:26

‘탁구신동’신유빈(좌)과 ‘백전노장’ 니 시아렌(우)이 맞대결을 펼친다. 뉴시스

‘탁구신동’신유빈(좌)과 ‘백전노장’ 니 시아렌(우)이 맞대결을 펼친다. 뉴시스

'탁구신동' 신유빈이 '백전노장' 룩셈부르크의 니시아리안에 대역전승을 거뒀다.

신유빈은 25일 일본 도쿄체육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여자 개인 단식 2회전에서 니시아리안을 상대로 세트스코어 4대 3으로 역전승을 거두며 3회전에 진출했다.

이 경기는 한국 탁구대표팀 막내인 17세 신유빈과 2000년부터 올림픽만 5번째 출전 중인 58세 베테랑 니시아리안의 대결로 관심을 모았다.

경기는 신예와 노장이 서로 물고 물리는 접전의 드라마였다. 신유빈은 41살 더 많은 노장을 만나 1세트를 2-11로 내줬다가 2세트에는 듀스에서 듀스로 이어지는 승부 끝에 19-17로 이겼다. 3세트를 다시 5-11로 내준 신유빈은 4세트를 11-7로 가져오며 세트 스코어 2-2 동점을 만들었다.

5세트는 다시 신유빈의 11-8 승리였으나, 니시아리안은 6세트를 11-8로 따내며 반격하며 경기는 마지막 7세트까지 흘러갔다. 신유빈은 0-2로 뒤지던 7세트를 역전하며 11-5로 승리하며 3회전 진출을 확정했다.

신유빈은 니시아리안과 마지막 7세트까지 가는 접전을 벌인 끝에 승리를 따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