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합참 "北, 동해상으로 미상발사체 발사"

2021-10-19 10:29:01

[속보] 여자양궁 단체전 결승진출…9연속 金 도전

중앙일보

입력 2021.07.25 15:35

업데이트 2021.07.25 15:43

양궁 국가대표 선수들이 25일 도쿄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 양궁단체 8강전에서 승리한 뒤 이탈리아 선수들과 인사를 하고 있다. [도쿄=사진공동취재단L]

양궁 국가대표 선수들이 25일 도쿄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 양궁단체 8강전에서 승리한 뒤 이탈리아 선수들과 인사를 하고 있다. [도쿄=사진공동취재단L]

한국 여자양궁이 올림픽 단체전 9연패를 위한 활시위를 당긴다.

강채영(25·현대모비스), 장민희(22·인천대), 안산(20·광주여대) 선수로 이뤄진 여자 대표팀은 25일 일본 도쿄의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여자 단체전 준결승전에서 카리나 지오민스카야, 카리나 카즐루스카야, 한나 마루사바로 팀을 꾸린 벨라루스를 5-1(54-52 57-51 53-53)로 제압하고 결승에 진출했다.

한국은 러시아올림픽위원회(ROC)와 독일의 준결승 승자와 오후 4시 40분 금메달을 놓고 경쟁한다. 결승에서 한국이 금메달을 목에 걸면 여자양궁 단체전이 정식종목으로 채택된 1988년 서울 대회부터 9개 대회 연속으로 이 종목을 제패하는 기록을 쓰게 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