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여자 양궁, 벨라루스 꺾고 결승 진출

중앙일보

입력 2021.07.25 15:33

(도쿄=뉴스1) 송원영 기자 = 양궁 강채영, 장민희 안산이 25일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양궁 여자단체전 8강 경기에서 서로를 응원하고 있다. 2021.7.25/뉴스1

(도쿄=뉴스1) 송원영 기자 = 양궁 강채영, 장민희 안산이 25일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양궁 여자단체전 8강 경기에서 서로를 응원하고 있다. 2021.7.25/뉴스1

올림픽 9연패에 도전하는 한국 여자양궁이 결승에 진출했다.

한국은 25일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 양궁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 단체전 준결승에서 벨라루스를 세트포인트 5-1로 물리쳤다. 결승 상대는 러시아올림픽위원회(ROC) 또는 독일이다.

양궁 단체전은 세트당 선수당 2발씩 6발을 쏜다. 합산 점수가 높은 쪽이 세트포인트 2점을 가져간다. 동점이면 양 팀이 1점씩 나눠 갖는다. 세트포인트 5점을 먼저 올리는 팀이 승리한다.

한국은 8강전과 마찬가지로 안산(20·광주여대)~강채영(25·현대모비스)~장민희(22·인천대) 순으로 사대에 섰다.

한국은 1세트에 60점 만점에서 54점을 쐈다. 안산이 9점, 강채영이 10점, 장민희가 9점을 쏘며 기분좋게 출발했고, 두 번째 슛에서는 9-9-8점을 따내 52점의 벨라루스를 눌렀다.

2세트도 57-51 완승을 거뒀다. 세 선수 모두 첫 발에서 9점을 쐈다. 두 번째 발에선 세 명 모두 10점을 쐈다. 3세트는 53-53으로 승부를 가리지 못했지만 경기를 마무리했다.

한국은 랭킹라운드에서 세 선수가 1~3위를 휩쓸며 단체전 8강에 직행했다. 8강에선 이탈리아를 만나 6-0 완승을 거뒀다.

한국 여자양궁은 1988년 서울올림픽부터 2016년 리우올림픽까지 8회 연속 올림픽 금메달을 땄다. 단체전 9연패에 도전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