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통성 없는 장물정권"…안철수, 범야권에 '드루킹 공동대응' 촉구

중앙일보

입력 2021.07.25 15:23

업데이트 2021.07.25 15:31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25일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과 관련해 "정당을 떠나서 정권교체를 위해 힘을 합쳐야 할 연대 의식으로 범야권 주자들의 공동대응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안 대표는 "대선을 7개월 앞둔 이 시점에서 또다시 꿈틀거리고 있는 불법적이고 파렴치한 공작정치의 망령을 없애야 한다"며 이같이 제안했다.

안 대표는 기자회견에서 '범야권 공동대책위원회' 등을 언급하며 야권 대선주자들을 향해 "함께 머리를 맞대고 대한민국과 민주주의를 수호하는 어벤져스가 돼달라"고 참여를 촉구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김경수-드루킹 댓글 조작 관련 기자회견을 열고,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와 진상 규명을 위한 추가 수사를 촉구하고 있다. 안 대표는 사건의 재발을 방지하기 위해 범야권 대권주자들의 공동 대응도 제안했다. 뉴스1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김경수-드루킹 댓글 조작 관련 기자회견을 열고,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와 진상 규명을 위한 추가 수사를 촉구하고 있다. 안 대표는 사건의 재발을 방지하기 위해 범야권 대권주자들의 공동 대응도 제안했다. 뉴스1

아울러 "대통령의 직·간접 관련 여부와 함께 추가 수사를 통해 밝혀져야 할 부분이 더 있다. (드루킹이 주도한 모임인) '경인선'의 범죄 연루 문제"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안 대표는 "당시 문재인 후보와 민주당은 부당한 범죄수익으로 권력을 획득했고, 국민과 야당은 정권을 도둑맞았다"며 "문재인 정권은 범죄수익에 기반한 '도둑정권'이자 '장물정권'이며 정권의 정통성은 처음부터 존재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그는 자신을 댓글 여론조작의 피해자라고 언급하면서 "민주주의 파괴 범죄가 이번 대선에서 다시 저질러져 민심이 왜곡되고 국민주권이 찬탈될 수 있다는 우려와 책임감(에 나섰다)"이라고 말했다. 2017년 대선 때 국민의당 후보로 출마한 안 대표는 21.41%를 득표, 문재인 대통령(41.1%),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24.03%)에 이어 3위를 기록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