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님은 영창으로' 김소연, 이번엔 이준석에 "관종짓하는 X신"

중앙일보

입력 2021.07.25 15:00

업데이트 2021.07.25 15:07

김소연, 페북에 "X중의 상X신"글  

김소연 변호사(국민의힘 대전시당 시정감시단장)가 이준석 당 대표를 겨냥해 “X신 중의 상X신”이라며 비판했다.

김소연 변호사 페북굴

김소연 변호사 페북굴

김소연 변호사는 2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X신이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김 단장은 이 글에서 “등장부터 박근혜 키즈로 꽃가마 태워진 녀석. 3번이나 단수 후보 공천받고도 낙선한 녀석. 가는 당마다 당대표나 정치 선배들 저격질하고 욕하고 조롱하고 평론해서 X신 만들고 우습게 만든 녀석"이라고 했다.

김 변호사는 페이스북에서 특정인 이름을 적시하지 않았지만, 이준석 대표를 겨냥한 글임을 금방 알 수 있는 내용이다.

김 변호사는 이어 "문재인 정부 실책과 범죄는 별일 아닌 것으로 잘 마사지 물타기 해주는 녀석”이라며 “당내 선배들과 지지자들 태극기 틀딱 극우 꼰대몰이하고 청년팔이 반페미 팔이하고 선거 룰 손봐서 정치 인생 10년도 넘어 겨우 당대표 완장 찬 게 유일한 이력이자 자랑인 녀석. 이런 녀석이 아직도 정치평론 짓거리를 하고 있다. X신이죠”라고 썼다.

김소연 "정치 평론 버릇 못 고쳐"
그는 또 “뭔가 안 좋은 일이 예측되면 맡은 바 임무를 잘하기 위해 당사자들 찾아다니고 설득하고 화합하기 위해 조용히 노력해야 하건만 그럴 자신도 능력도 없고 방법도 모르니 연예인 병 걸려서 방송 나가 정치 평론하던 습관 못 버리고 언론 통해 이슈몰이 하고 시끄럽게 한다”라며 “거물 정치인들 저격질해서 몸값 띄우고 체급 높이고 이름 알리는 X버릇 못 버리고, 여전히 정치 평론, 정세 예측, 점쟁이 노릇이나 하며 언론 이용해 바람잡으려 한다. X신이죠”라고 했다.

김소연 변호사. 연합뉴스

김소연 변호사. 연합뉴스

김 변호사는 “이런 녀석을 X신이라 하는 거다. 본인에게 주어진 자리와 역할이 무엇인지 감도 못 잡고 관종 짓만 하는 이런 녀석을 XX신이라고 한다. 3번이나 낙선한 주제에 세상 정치 다 아는 양 지껄이는 X신 중의 X병신”이라고 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뉴스1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뉴스1

김 변호사는 논란을 의식한 듯 “아, 오해는 마십시다. X신이라는 말은 신체 장애를 비하하려는 말이 아니라, 이 글에 나온 녀석이 수년 전 모 대표에 대해 청년들 앞에서 몇 시간 동안 뒷담화하면서 평가질 한 것을 미러링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변호사는 “귀엽게 봐주려야 봐줄 수가 없다. 저 X신은. X신아, 요즘 너같이 싹수없는 게 트렌드인가봐. 싹수없게 쓴소리 해줄 테니 잘 들어”라며 “지금이라도 네가 해야 할 일 깨달았으면, 관종짓 그만하고 조용히 윤석열 후보든 누구든 찾아가서 허심탄회하게 대화도 해보고 설득도 해봐라. 성과 있을 때까지 생중계하지 말고”라고 했다.

김 변호사는 지난해 추석 명절에 ‘달님은~ 영창으로~’라는 현수막을 지역구에 부착하기도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