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문자폭탄 그만하라”…진중권 “자업자득”

중앙일보

입력 2021.07.25 13:28

더불어민주당 대권 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5일 광주를 찾아 민주당 광주시당에서 기자 간담회를 하고 사실 왜곡과 흑색선전 자중을 당부하고 있다. 뉴스1

더불어민주당 대권 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5일 광주를 찾아 민주당 광주시당에서 기자 간담회를 하고 사실 왜곡과 흑색선전 자중을 당부하고 있다. 뉴스1

더불어민주당 유력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4일 일부 강성 당원들로부터 ‘문자폭탄’이 쏟아지자 “업무방해 그만하라”는 글을 올렸다가 삭제했다. 이에 대해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자업자득”이라고 비판했다.

이 지사는 지난 2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오늘 새벽부터 전화벨에 '법사위를 야당으로 넘기지 말게 해 달라'는 문자메시지가 쏟아져 스마트폰으로 도저히 업무를 볼 수 없다”며 “이런 식으로 카페 카톡방에서 선동해 문자 폭탄 보내고 업무 방해, 수면 방해를 하면 하던 일도 못 한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이 지사는 “의견이야 개별적으로 전달하면 얼마든지 참조할 텐데, 이런 폭력적 방식으로 업무 방해하고 반감을 유발해서는 될 일도 안 될 것”이라며 “문자 보내기 선동을 계속하면 응분의 조치를 취할 수밖에 없으니 이제 중단하시길 바란다”고 경고했다. 현재 이 글은 내려진 상태다.

이에 대해 진 전 교수는 같은 날 저녁 페이스북에 “지지자들 세뇌를 시켜놨으니 재미는 다 봤고 이제 비용을 치를 차례”라며 “그게 다 자업자득”이라고 했다.

그간 민주당 인사들이 일부 강성 지지자들의 ‘문자 폭탄’을 옹호하며 정략적으로 이용한 점을 지적한 것으로 보인다. 이 지사는 2013년 성남시장 당시 새누리당 성남시의원을 향한 지지자들의 문자 폭탄은 옹호하는 입장을 취했다.

이재명 경기지사가 성남시장으로 재직하던 2013년 1월 3일 지지자가 새누리당 시의원에게 문자폭탄을 보냈다는 글에 옹호하는 답글을 달았다. 사진 SNS 캡처

이재명 경기지사가 성남시장으로 재직하던 2013년 1월 3일 지지자가 새누리당 시의원에게 문자폭탄을 보냈다는 글에 옹호하는 답글을 달았다. 사진 SNS 캡처

그해 1월 3일 한 지지자는 트위터에 “오늘 저희 지역구 시의원님 땀 좀 삐질 흘리신 듯. 동네 엄마들이 문자 폭탄에 전화 폭탄을 선물하셨거든요. 저도 동참했답니다”라는 글을 올렸고, 이 지사는 “그래서 새누리당 의원님들께서 조금 정신이 드신 걸까요?”라는 답글을 올렸다.

성남시의회는 2012년 12월 31일 임시회 본회의를 열어 2013년도 예산안을 처리하려고 했으나, 다수당인 새누리당 시의원(18명)이 등원을 거부해 의결 정족수 미달로 자동 산회했다. 당시 재적의원 34명은 새누리당 18명, 민주통합당(현 더불어민주당) 15명, 무소속 1명으로 구성돼 있었다.

당시 새누리당 시의원들은 이재명 시장이 추진한 핵심 사업인 ‘도시개발공사 설립’에 재정 부담이 가중된다며 당론으로 반대해왔고, 등원을 거부했다. 이에 따라 준예산 체제가 7일간 이어졌고, 그 과정에서 이 지사 지지자들이 새누리당 시의원들에게 문자폭탄을 보낸 것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