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5900억 들여 노후임대주택 4만가구 '리모델링' 한다

중앙일보

입력 2021.07.25 12:51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15년 이상 경과된 노후임대주택 4만 가구를 리모델링하는 '그린리모델링 사업'을 실시한다고 25일 밝혔다.

LH는 9월부터 공사에 들어가기 위해 현재 공사 업체 선정을 위한 입찰을 진행 중이다. 노후임대주택 그린리모델링 사업은 LH 노후 영구임대주택, 매입임대주택을 대상으로 단열·기밀성능 강화 등 에너지효율을 높이는 방향으로 시설물을 개선하는 사업이다.

리모델링 전. 사진 LH

리모델링 전. 사진 LH

리모델링 후. 사진 LH.

리모델링 후. 사진 LH.

그린리모델링 대상은 노후 건설임대 2만8135가구와, 매입임대 1만1862가구로 올해 투입하는 돈은 5900억원이다. 지난해 1만300호 대상으로 실시한 시범사업을 통해 노하우를 축적, 올해부터 사업을 대폭 확대하기로 했다.

건설임대주택 그린리모델링은 크게 Δ세대통합 리모델링 Δ단일세대 리모델링으로 추진된다. 세대통합 리모델링은 공가 상태인 연접한 소형평형(26㎡) 2가구를 넓은 평형(52㎡)으로 리모델링해 다자녀 가구 등에 공급한다. 세대통합·발코니확장 공사로 평형이 확대되고, LED전등·단열창호·기밀 현관문 교체 등으로 에너지 성능을 개선한다. 친환경 벽지, 장판 교체로 거주환경도 개선한다. 단일세대 리모델링은 공가 가구 또는 재임대 가구를 대상으로 빌트인 가전, 고성능 단열 창호를 설치하고 친환경 자재 등을 적용해 리모델링한 후 기존 세대를 재정착시키는 방식이다.

매입임대주택은 전반적인 에너지 시설 보강과 입주민 체감형 시설을 개선하는 방식으로 리모델링이 이뤄진다. 특히 올해부터는 입주민이 거주한 주택에도 리모델링 공사를 실시한다. 가구별 여건을 고려해 비철거방식 현관 타일 교체, LED 전등 설치, 욕실 수전 설비 교체 등을 진행한다.

김현준 LH 사장은 "LH 임대주택 그린리모델링 사업은 한국판 뉴딜의 10대 대표과제의 하나"라며 "이를 통해 임대주택 품질 개선, 취약계층 냉난방비 절감, 탄소 중립 실현, 관련 업계 일자리 창출 등 다양한 효과를 거둘 수 있다"고 강조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