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윤석열 오늘 만찬…국민의힘 입당 논의할 듯

중앙일보

입력 2021.07.25 11:33

윤석열 전 검찰총장(왼쪽)과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연합뉴스·뉴스1

윤석열 전 검찰총장(왼쪽)과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연합뉴스·뉴스1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와 야권 대권주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5일 서울 광진구 한 식당에서 만찬 회동을 한다.

이날 정치권 관계자는 "오늘 오후 6시께 회동이 예정돼 있다"며 "윤 전 총장 입당이 핵심 의제가 될 것 같다"고 밝혔다. 이 대표와 윤 전 총장의 만찬은 이번이 두 번째로, 두 사람은 지난 6일 비공개 상견례를 한 적 있다.

이번 회동은 윤 전 총장 지지율이 답보 상태를 보이고, 이 대표가 윤 전 총장의 입당을 압박하는 가운데 성사됐다. 앞서 이 대표는 SNS를 통해 윤 전 총장이 8월 중 입당하지 않으면 내년 2월까지 야권 후보 단일화로 줄다리기를 할 수밖에 없다고 밝히며 "그런 판이 발생하면 대선 필패"라고 했다.

최근 이 대표는 윤 전 총장 입당 여부가 막연한 상황에서 윤 전 총장을 돕는 당내 인사들을 향해 "적극적인 징계"를 시사하기도 했다.

한편 윤 전 총장 측은 이날 오후 2시에는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캠프 명단을 일부 공개할 계획이다. 김종인 체제에서 비대위원을 지낸 김병민 서울 광진갑 당협위원장이 캠프 관계자로서 사회를 맡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