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이 시각] "백신독재, 마크롱 사퇴" 프랑스 백신여권 반대 시위

중앙일보

입력 2021.07.25 09:59

업데이트 2021.07.25 16:05

프랑스 정부가 다중이용시설에 들어갈 때 코로나19 백신 접종 여부를 확인하겠다는 방침을 시행하자 이에 반대하는 시위가 24일(현지시각) 전국에서 벌어졌다. 경찰은 물대포 등을 동원해 강경 진압에 나섰다.

"백신은 자연치유력 파괴" 주장

24일 프랑스 서부 낭트에서 정부의 강제적인 백신 접종 정책에 반대하는 한 시위대가 자신의 몸을 밧줄로 묶고 시위에 참가하고 있다. "백신, 가짜 자유"라는 글씨를 몸에 붙였다. AFP=연합뉴스

24일 프랑스 서부 낭트에서 정부의 강제적인 백신 접종 정책에 반대하는 한 시위대가 자신의 몸을 밧줄로 묶고 시위에 참가하고 있다. "백신, 가짜 자유"라는 글씨를 몸에 붙였다. AFP=연합뉴스

수도 파리를 비롯해 마르세유, 리옹, 스트라스부르, 릴, 몽펠리에 등 주요 도시에서 이날 열린 시위에 경찰 추산 11만 명 이상이 모였다.

프랑스 우파 정당인 애국자당의 당수 플로리앙 필리포가 24일 파리 에펠탑 앞에서 열린 반 코로나 여권 집회에서 연설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프랑스 우파 정당인 애국자당의 당수 플로리앙 필리포가 24일 파리 에펠탑 앞에서 열린 반 코로나 여권 집회에서 연설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마르세유 시민들도 24일 프랑스 정부의 특정 직종에 대한 코로나 백신 접종과 백신 여권 의무화에 반대하는 시위를 벌였다. AFP=연합뉴스

마르세유 시민들도 24일 프랑스 정부의 특정 직종에 대한 코로나 백신 접종과 백신 여권 의무화에 반대하는 시위를 벌였다. AFP=연합뉴스

마르세유 시위대가 "변이 독재, 자유"라고 쓴 플래카드를 들고 있다. AFP=연합뉴스

마르세유 시위대가 "변이 독재, 자유"라고 쓴 플래카드를 들고 있다. AFP=연합뉴스

파리 시위대가 개선문 근처의 간선도로를 철제 펜스로 막고 있다. AFP=연합뉴스

파리 시위대가 개선문 근처의 간선도로를 철제 펜스로 막고 있다. AFP=연합뉴스

지난주에 이어 두 번째로 열린 대규모 시위에 참여한 사람들은 "자유, 자유", "마크롱 사퇴"와 같은 구호를 외치며 백신 접종을 강제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시위대가 경찰을 공격하고, 경찰은 최루가스를 발사하는 등 충돌이 빚어졌다.

파리 경찰이 24일 시위대를 향해 최루탄을 발사할 준비를 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파리 경찰이 24일 시위대를 향해 최루탄을 발사할 준비를 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한 시위대가 경찰이 발사한 최루탄을 주워 경찰에게 던지고 있다. AFP=연합뉴스

한 시위대가 경찰이 발사한 최루탄을 주워 경찰에게 던지고 있다. AFP=연합뉴스

프랑스에서는 지난 21일부터 영화관, 박물관, 헬스장 등 50명 이상이 모이는 문화·여가 시설을 이용할 때 백신 접종을 완료했다는 보건 증명서를 제시해야 한다. 48시간 전에 받은 코로나19 검사 결과가 음성이거나, 과거 코로나에 걸려 항체가 형성됐다는 인증서로 대체할 수도 있다. 다음 달 중에는 보건 증명서를 확인하는 장소를 식당, 카페뿐만 아니라 장거리 버스, 기차, 비행기 등으로 확대한다는 게 정부의 방침이다.

한 파리 시위대가 "보건 증명서는 지옥으로 가는 첫 걸음"이라고 쓴 플래카드를 들고 있다. AFP=연합뉴스

한 파리 시위대가 "보건 증명서는 지옥으로 가는 첫 걸음"이라고 쓴 플래카드를 들고 있다. AFP=연합뉴스

아울러 요양소, 장애인 보호시설 등 취약 계층과 접촉이 잦은 곳에서 근무하는 간병인 등에게 백신 접종을 의무화하기로 했다.

프랑스 동부 아네시 시민이 24일 "부끄러운 줄 알라"고 쓴 플래카드를 들고 행진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프랑스 동부 아네시 시민이 24일 "부끄러운 줄 알라"고 쓴 플래카드를 들고 행진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정부는 이런 내용을 골자로 하는 법안을 의회에 제출했고, 하원을 통과해 현재 상원에서 논의 중이다. 프랑스에서는 22일 기준 전체 인구의 47.9%에 해당하는 3228만 명 이상이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완료했다.

예수 차림을 한 한 파리 시위대가 십자가에 "백신은 당신의 자연치유력을 파괴한다"는 글씨를 붙이고 시위에 참가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예수 차림을 한 한 파리 시위대가 십자가에 "백신은 당신의 자연치유력을 파괴한다"는 글씨를 붙이고 시위에 참가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