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에 우뚝 솟은 '안산'…초3에 활 잡고 마침내 '도쿄정벌'

중앙일보

입력 2021.07.24 17:17

업데이트 2021.07.24 18:37

소나무 산의 바람결. 그중 산이 일본 도쿄에서 우뚝 섰다. 도쿄올림픽에서 한국에 첫 금메달을 안겨준 양궁 국가대표 안산(20·광주여대) 이야기다.

대한민국 양궁대표팀 안산이 24일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혼성단체전 8강에서 활을 쏘고 있다. [뉴스1]

대한민국 양궁대표팀 안산이 24일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혼성단체전 8강에서 활을 쏘고 있다. [뉴스1]

안산은 김제덕과 함께 조를 이뤄 24일 일본 도쿄의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혼성단체전 결승전에서 네덜란드의 스테버 베일러르-가브리엘라 슬루서르 조에 5-3(35-38 37-36 36-33 39-39)으로 역전승했다. 남녀 양궁 대표팀의 가장 막내인 둘은 선배들을 제치고 혼성단체전에 나가 가장 먼저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안산은 중학교 시절부터 국내 무대를 주름잡은 재목이었다. 초등학교 3학년 때, 활을 잡았다. 전남체중 2학년 때부터 두각을 나타냈고, 3학년 들어 문체부장관기에서 전 종목 우승(6관왕)을 차지하며 이름을 알렸다.

2017년 광주체고 진학 후 국제무대에서 존재감을 드러냈다. 유스세계선수권대회 혼성전 은메달을 시작으로 2018년 아시안컵 3차대회 개인전 은메달, 2019년 WA현대월드컵 4차대회 개인전 금메달, 도쿄올림픽 테스트이벤트 개인전 금메달을 휩쓸었다.

집중력이 높고 실수해도 흔들리지 않는다. 평정심을 유지하는 게 큰 장점이다. 안산은 공부도 잘했다. 초등학교 4학년 때 수학영재 판정을 받아서 특별 수업을 듣기도 했다. 그는 "수학을 잘하면 화살 쏜 거 보고 내 점수 계산 합산을 빨리 해서 편했다"고 했다.

안산은 중학교 3학년때 "‘저는 양궁 국가대표 안산입니다'라고 소개하는 게 꿈"이라고 했다. 도쿄올림픽을 앞두고 국가대표 선발전을 3위로 간신히 통과하면서 그 꿈을 이뤘다. 그리고 내친 김에 언니들을 제치고 이번 대회에서 가장 먼저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안산 어머니 구명순씨가 네덜란드와의 결승전을 숨죽여 지켜보고 있다. [뉴스1]

안산 어머니 구명순씨가 네덜란드와의 결승전을 숨죽여 지켜보고 있다. [뉴스1]

안산은 위로 언니 안솔, 그리고 남동생 안결이 있다. 부모님이 소나무(첫째 솔) 산(둘째 산)의 바람결(셋째 결)이라는 뜻으로 3남매에게 이름을 지어준 것이다. 안산이 금메달을 따면서 3남매 이름이 더욱 빛나게 됐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