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궁 막내' 김제덕·안산, 혼성전서 한국 선수단 첫 금메달

중앙일보

입력 2021.07.24 17:01

업데이트 2021.07.24 17:21

(도쿄=뉴스1) 송원영 기자 = 대한민국 양궁대표팀 안산과 김제덕이 24일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혼성단체전 준결승전에서 승리를 하고 기뻐하고 있다. 뉴스1

(도쿄=뉴스1) 송원영 기자 = 대한민국 양궁대표팀 안산과 김제덕이 24일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혼성단체전 준결승전에서 승리를 하고 기뻐하고 있다. 뉴스1

'양궁 천재' 김제덕(17·경북일고)과 안산(20·광주여대)이 2020 도쿄올림픽 한국 선수단의 첫 금메달을 합작했다.

김제덕과 안산은 24일 일본 도쿄의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혼성 단체전 결승전에서 네덜란드의 스테버 베일러르-가브리엘라 슬루서르 조에 5-3(35-38 37-36 36-33 39-39)으로 역전승했다.

양궁 혼성 단체전은 이번 올림픽에서 처음으로 정식 종목이 됐다. 두 선수는 이 종목 올림픽 첫 금메달리스트이자 도쿄올림픽 한국 선수단 첫 금메달을 기록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