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지리도 운없는 마약사범…'마약 판사' 옆에서 마약 문자

중앙일보

입력 2021.07.24 14:52

업데이트 2021.07.24 15:47

법원 이미지 그래픽

법원 이미지 그래픽

마약사범이 지하철을 타고 가다 경찰에 붙잡혔다. 옆자리에서 수상한 대화와 메시지를 듣고 발 빠르게 신고한 시민 덕분이었다. 이 시민은 알고 보니 마약 사범 관련 재판을 진행한 경험이 있던 판사였다.

24일 경찰 등에 따르면 서울 서초경찰서는 전날 오후 7시 50분께 대마를 거래한 혐의(마약류관리법 위반)로 20대 A씨를 현행범 체포했다.

A씨를 체포한 배경에는 현직 판사 B씨의 신고가 있었다.

지하철을 타고 퇴근하던 B씨는 옆자리에 앉은 A씨가 마약 관련 은어를 사용하며 휴대전화 문자로 누군가와 대화를 나누는 장면을 목격하고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A씨를 곧바로 검거했으며, 대마 구매 경로 등을 조사하고 있다.

B씨는 마약사범 등의 재판을 진행했던 터라 마약 관련 은어를 알고 있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