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막식 선수들 이동경로 보니 초대형 욱일기" 의혹 제기

중앙일보

입력 2021.07.24 12:00

업데이트 2021.07.24 14:02

개막식에 욱일기 문양이 숨어있다는 의혹을 제기한 커뮤니티 게시글. 인터넷 캡처

개막식에 욱일기 문양이 숨어있다는 의혹을 제기한 커뮤니티 게시글. 인터넷 캡처

그래픽 표시를 하지 않은 개막식 중계 화면. 욱일기 디자인을 염두에 두고 배치를 한 것인지 아닌지는 주최측만 알 수 있다. 중앙의 큰 원과 그 원을 향해 여러 방향에서 직선으로 몰려드는 형태는 욱일기의 패턴과 동일하다. 인터넷 캡처

그래픽 표시를 하지 않은 개막식 중계 화면. 욱일기 디자인을 염두에 두고 배치를 한 것인지 아닌지는 주최측만 알 수 있다. 중앙의 큰 원과 그 원을 향해 여러 방향에서 직선으로 몰려드는 형태는 욱일기의 패턴과 동일하다. 인터넷 캡처

도쿄올림픽 개막식에 ‘욱일기 코드’가 숨어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선수들 이동 경로로 초대형 욱일기를 형상화했다는 의혹 제기다. 전 세계 선수 한 명 한 명을 모아 대형 욱일기 형태를 만들었다는 의미를 담은 의혹 제기다.

인터넷 커뮤니티 클리앙에는 24일 ‘올림픽 개막식에 전범기라니’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해당 게시물은 도쿄올림픽 개막식 중 선수단이 입장을 공중에서 잡은 화면을 활용했다. 선수들의 입장 경로를 유도하는 안내원의 배치가 욱일기의 형태를 띠고 있다는 게 게시자의 주장이다.

게시자는 이해를 돕기 위해 안내 동선 위에 붉은색 표시를 했다.

게시자는 그래픽을 입힌 사진과 함께 "일부러 안내 요원배치를 이렇게 시켰다고 한다. 그 안에 선수들이 들어가는 거고/와 이건 진짜 XXXX 같다"라는 글을 남겼다.

일본은 패럴림픽 메달과 여자 골프 등 일부 종목의 유니폼 디자인에도 욱일기의 패턴이 표현돼 논란을 빚기도 했다.

일본은 욱일기를 사용하는 행위를 제지하지 않고 있다. 일본 극우단체는 한국 선수단이 머무는 선수촌에서 욱일기를 흔들며 시위를 했지만 경찰의 제지를 받지 않았다.

한편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는 23일 도쿄(東京)올림픽 개막일에 맞춰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에게 “일본 욱일기 응원을 금지한 국제축구연맹(FIFA)을 배우라”고 요구하는 항의 메일을 보냈다고 밝혔다.

서 교수는 메일에서 2018년 러시아 월드컵 개최 당시 FIFA의 대응을 소개했다. 공식 인스타그램에 욱일기 분장을 한 응원단 사진이 올라왔고, 한국 누리꾼들의 항의가 이어지자 곧바로 FIFA는 다른 사진으로 교체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