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올림픽 성화 최종주자' 오사카 나오미 '인생 최고의 영예'

중앙일보

입력 2021.07.24 09:44

23일 열린 도쿄올림픽 성화 최종주자로 나선 오사카 나오미. [AP=연합뉴스]

23일 열린 도쿄올림픽 성화 최종주자로 나선 오사카 나오미. [AP=연합뉴스]

도쿄올림픽 성화 최종주자를 맡은 오사카 나오미(24)가 소감을 전했다.

오사카는 24일 자신의 소셜미디어(SNS)에 '의심할 여지 없이 내 인생에서 가장 최고의 업적과 영예다. 지금 느끼는 감정을 말로 다 표현할 수 없지만 감사하고 고맙다'고 밝혔다.

오사카는 전날 열린 일본 도쿄 신주쿠(新宿) 국립경기장(올림픽 스타디움)에서 열린 제32회 도쿄올림픽 개막식에서 성화 최종주자로 나섰다. 도쿄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회는 성화 최종주자를 개막식 시작 전까지 비밀에 부쳐 어떤 선수가 나설지 관심이 쏠렸다.

일본 유도와 레슬링 레전드 노무라 타다히로, 요시다 사오리 또는 ‘야구 영웅’ 오 사다하루, 나가시마 시게오 등이 후보로 거론됐다. 하지만 오사카가 올림픽 시작을 알리는 성화 최종 점화자로 스포트라이트를 한몸에 받았다.

오사카는 아이티 출신 아버지와 일본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났다. US오픈과 호주오픈을 각각 두 번씩 우승한 테니스 최고의 스타 중 한 명이다. 이번 올림픽에선 테니스 여자 단식에서 금메달을 노린다.

도쿄=배중현 기자 bae.junghyune@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