접종 박차 가하는 유럽…EMA, 12∼17세 모더나 접종 승인 권고

중앙일보

입력 2021.07.24 00:07

모더나 백신. [로이터=연합뉴스]

모더나 백신. [로이터=연합뉴스]

유럽의약품청(EMA)이 화이자에 이어 모더나사의 코로나19 백신을 12세 이상 청소년에게 접종하도록 승인을 권고했다고 밝혔다. EMA 약물사용자문위원회(CHMP)가 모더나 백신 사용을 12∼17세까지 확대하는 것을 승인할 것을 권고함에 따라 유럽연합(EU) 집행위원회는 조만간 사용 승인을 할 전망이다. 앞서 EU집행위원회는 모더나 백신을 18세 이상에게 사용하도록 승인한 바 있다.

EMA는 12∼17세 3732명을 대상으로 한 모더나 백신의 효과에 대한 연구 결과를 토대로 18세 이상과 마찬가지로 4주 간격을 두고 2회 접종이 필요하다는 결론을 내렸다. 12~17세에서 백신의 효능이 성인과 유사한 것으로 나타났다는 내용이다. 흔한 부작용도 성인과 유사하다. 주사 부위의 통증을 비롯해 피로, 두통, 근육통, 오한, 열 등이다. 통상 수만명을 대상으로 하는 임상 시험에 비해 이번 연구에 포함된 인원은 제한적이다. 이로 인해 드문 부작용은 발견하지 못했을 수도 있지만, EMA는 이 연령대가 인구의 다수를 차지하고 있는 만큼 접종의 이익이 부작용 위험보다 크다고 봤다.

EU 지역에서는 성인 인구(약 4억 5000만명)의 절반이 넘는 2억명이 코로나19 백신을 모두 마쳤다고 EU 집행위는 전날 밝혔다. 올해 여름까지 전체 성인 인구의 70%까지 접종을 마치는 게 EU의 목표다.

모더나 백신은 EMA가 청소년을 대상으로 사용 승인을 권고한 두 번째 백신이다. 앞서 EU 집행위는 지난 5월 미국 제약사 화이자와 독일 바이오엔테크가 공동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의 12∼15세 접종을 승인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