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문호 상무에 9-0 승리… 원태인-최원준 6이닝 무실점

중앙일보

입력 2021.07.23 22:23

23일 상무전에서 선발로 나와 3이닝 무실점한 원태인. [연합뉴스]

23일 상무전에서 선발로 나와 3이닝 무실점한 원태인. [연합뉴스]

올림픽 야구 대표팀이 첫 평가전에서 깔끔한 승리를 거뒀다.

최주환 7회 3점 홈런 때려 MVP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야구 대표팀은 23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상무와 평가전에서 9-0으로 이겼다. 선발투수로 등판한 원태인이 선발 등판해 3이닝 1피안타 2탈삼진 무실점 호투했다. 또다른 선발 후보인 최원준도 3이닝 무실점했다.

대표팀은 1회 초 4번타자 강백호의 적시타로 선취점을 뽑았다. 상무 선발투수 박윤철을 상대로 1사 1, 2루에서 적시타를 쳤다. 2회에는 무사 만루에서 박해민이 3타점 3루타를 쳤다. 이정후의 희생플라이가 나오면서 5-0으로 달아났다. 대표팀은 이후에도 추가점을 뽑아내며 여유있게 앞섰다.

7회 우월 스리런포를 날린 최주환. [연합뉴스]

7회 우월 스리런포를 날린 최주환. [연합뉴스]

야수 중에선 오지환이 2루타 3개를 때려내며 맹타를 휘둘렀다. 7회 3점 홈런을 터트린 최주환은 기술위원회 선정 데일리 MVP를 차지했다.

김경문 감독은 "훈투수들이 예상대로 컨디션이 나쁘지 않았다. 타자들도 첫 경기치고는 컨디션 좋은 선수들이 눈에 띄어서 예상보다 좋았다"고 만족스러워했다.

대표팀은 24일 LG 트윈스, 25일 키움 히어로즈와 연습경기를 한 뒤 26일 일본으로 떠난다. 조별리그 첫 경기인 이스라엘전은 29일 열린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