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크라이나 소개에 웬 체르노빌 사진…"MBC 제정신이냐"

중앙일보

입력 2021.07.23 22:17

업데이트 2021.07.24 00:01

사진 MBC 방송화면 캡처.

사진 MBC 방송화면 캡처.

MBC가 2020 도쿄올림픽 개막식 중계 방송에서 우크라이나 선수단을 소개하며 체르노빌 원자력 발전소 사진을 사용해 논란이 일고 있다.

MBC는 23일 오후 8시부터 도쿄올림픽 개막식 중계방송을 진행했다. MBC는 경기장에 입장하는 각국 선수단을 소개하며 화면 왼편에 해당 국가와 관련된 사진을 참고 자료로 덧붙여 내보냈다.

문제가 된 장면은 24번째로 입장한 우크라이나 선수단을 소개하는 과정에서 나왔다. 우크라이나의 자료화면으로 세계 최악의 참사로 기억되는 체르노빌 원자력 발전소 사진을 넣은 것이다.

우크라이나 키예프주 북쪽에 위치한 체르노빌 원자력 발전소는 1986년 4월 26일 원자로 폭발사고로 대규모 피폭 희생자가 발생한 곳이다. 우크라이나 정부가 공식 집계한 사망자만 3500여명, 암과 기형 등 방사능 피폭으로 인한 피해자가 40만명으로 추정되며 인류 역사상 최악의 재난으로 기록됐다.

이를 생중계로 지켜본 네티즌들 사이에선 "방송사고 아니냐", "제정신이냐" 등 비판이 나왔다. 특히 참사 당사국에 이 같은 민감한 사진을 사용한 것에 대해선 "외교적 결례가 아니냐"는 지적도 나온다. 한 네티즌은 "해외에서 한국을 소개할 때 세월호 참사 사진을 올린 것과 같다"며 강하게 비판했다.

사진 MBC 방송화면 캡처.

사진 MBC 방송화면 캡처.

MBC는 또 엘살바도르 선수단을 소개하면서 비트코인 사진을 자료화면에 사용했다. 엘살바도르는 전 세계 국가 중 최초로 비트코인을 법정 화폐로 채택했으나, 최근 수도 산살바도르에서 반대하는 시위가 일어나는 등 논란을 거듭하고 있다.

사진 MBC 방송화면 캡처.

사진 MBC 방송화면 캡처.

이밖에 MBC는 아이티 선수단 입장 때 폭동 사진과 함께 '대통령 암살로 정국은 안갯속'이라는 문구를 띄우기도 했다.

MBC는 이날 개막식 방송을 마친 뒤 "오늘 개회식 중계방송에서 우크라이나, 아이티 등 국가 소개 시 부적절한 사진이 사용됐고, 일부 국가 소개에서도 부적절한 사진과 자막이 사용됐다"며 "우크라이나를 비롯한 해당 국가와 시청자 여러분께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