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 닦던 수세미로 발도 ‘쓱싹’…“중국이냐고? 한국이야” [영상]

중앙일보

입력 2021.07.23 19:52

업데이트 2021.07.23 20:03

한 남성이 빨간 고무대야에 발을 담근 채로 무를 세척하다 말고 자신의 발을 꺼내 무 닦던 수세미로 발을 문지르고 있다. 출처 온라인 커뮤니티

한 남성이 빨간 고무대야에 발을 담근 채로 무를 세척하다 말고 자신의 발을 꺼내 무 닦던 수세미로 발을 문지르고 있다. 출처 온라인 커뮤니티

빨간 고무대야에 발을 담근 채로 무를 손질하는 영상이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와 충격을 주고 있다.

22일 일부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국내 모 식당 무 손질’이라는 시기가 특정되지 않은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에서 한 남성은 건물 뒤편 주차장으로 보이는 곳에서 빨간 고무대야에 무를 넣어두고 세척을 하고 있다.

자세히 보면 이 대야에는 무도 있고 이 남성의 발도 담겨있다. 이 남성은 수세미로 무를 닦다가 갑자기 자신의 왼쪽 발을 꺼내 무 닦던 수세미로 발을 닦아내기도 했다.

한 남성이 빨간 고무대야에 발을 담근 채로 무를 세척하고 있다. 출처 온라인 커뮤니티

한 남성이 빨간 고무대야에 발을 담근 채로 무를 세척하고 있다. 출처 온라인 커뮤니티

이미 뽀얗게 닦여 다른 바구니에 담긴 무 10여 개는 이런 과정을 거쳐 세척된 것으로 보인다.

이 모습을 한 여성이 옆에서 보고 있었지만 특별히 제지하진 않았다.

해당 영상의 댓글에는 ‘중국에서 촬영된 영상이 아니냐’, ‘중국인들 아니냐’ 등의 반응도 있었다. 그러나 대다수 댓글에는 승합차 번호판과 주위에 놓인 상자에 쓰인 한글, 맥주 박스 등을 보면 영상 속 장소는 국내로 보인다고 판단했다.

남성이 무를 세척하는 장소 주변. 온라인커뮤니티 캡처

남성이 무를 세척하는 장소 주변. 온라인커뮤니티 캡처

그러면서 “중국이겠지 했는데, 우리나라라니”, “중국산 김치 때문에 난리를 치더니 이게 무슨 일이냐”, “믿을 수 없다”, “발 넣은 것도 더러운데 수세미로 발을 닦냐. 너무하네”, “먹는 거 같고 장난치는 사람들 처벌해야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