홀로 남은 천안함 고1 아들, 연금 연장 길 텄다…文 "24세까지"

중앙일보

입력 2021.07.23 16:21

업데이트 2021.07.23 16:43

천안함 폭침 사건으로 희생된 고(故) 정종율 상사의 부인 정모(43)씨가 별세하면서 외아들 정모(17)군이 홀로 남은 상황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은 유족보상금 수급 연령을 현행 만 19세까지에서 만 24세까지 올리라고 지시했다.

23일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이 "현행법에 자녀가 미성년인 경우에만 보상금을 수급할 수 있다"며 "법을 신속히 개정해 보상금 수급 연령을 만24세로 상향하는 등의 제도 개선을 조속히 추진하라"고 했다고 밝혔다.

지난 2010년 3월 26일 북한 잠수정의 어뢰 공격으로 전사한 해군 천안함 고 정종율 상사의 부인 정경옥 여사의 안장식이 23일 오후 국립대전현충원 천안함46용사 묘역에서 엄수됐다. 최원일 전 천안함 함장(오른쪽)이 안장식에 참석, 묘역으로 봉송되는 고인의 영현을 바라보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지난 2010년 3월 26일 북한 잠수정의 어뢰 공격으로 전사한 해군 천안함 고 정종율 상사의 부인 정경옥 여사의 안장식이 23일 오후 국립대전현충원 천안함46용사 묘역에서 엄수됐다. 최원일 전 천안함 함장(오른쪽)이 안장식에 참석, 묘역으로 봉송되는 고인의 영현을 바라보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또 문 대통령은 "법 개정 전이라도 학교 등록금, 학습보조비, 취업 지원 등 정부가 할 수 있는 최대한의 지원 방안을 모색하라"고 지시했다.

정씨는 남편 정 상사를 떠나보내고 홀로 아들을 키워오다 지난 21일 오후 12시 30분께 세상을 떠났다. 이 소식은 최원일 전 천안함 함장이 자신의 페이스북에 부고 소식을 올리며 알려졌다. 남겨진 정군은 보훈처 등으로부터 연금을 받고 있지만, 19세 이후엔 받을 수 없게 된다. 전몰군경 유족보상금은 수급자가 성년이 되면 조부모에게 지급되기 때문이다.

이에 최 전 함장은 "어린 아들은 어머니마저 떠나보낸 후, 홀로 남겨진 세상을 깨닫기도 전에 깊은 충격과 좌절에 빠져 있다"며 도움의 손길을 요청하기도 했다. 〈중앙일보 2021년 7월 23일 자 12면〉

지난 2010년 3월 26일 북한 잠수정의 어뢰 공격으로 전사한 해군 천안함 고 정종율 상사의 부인 정경옥 여사의 안장식이 23일 오후 국립대전현충원 천안함46용사 묘역에서 엄수됐다. 유족인 정종율 상사 부부의 아들이 허토하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지난 2010년 3월 26일 북한 잠수정의 어뢰 공격으로 전사한 해군 천안함 고 정종율 상사의 부인 정경옥 여사의 안장식이 23일 오후 국립대전현충원 천안함46용사 묘역에서 엄수됐다. 유족인 정종율 상사 부부의 아들이 허토하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문재인 대통령.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 [청와대 제공]

관련기사

이날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도 황기철 국가보훈처장과 정씨를 조문하기 전에 상의했다고 말하면서 "(지급 기한을) 5년 연장하는 것으로 내부적으로 방침을 정해서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송 대표는 기획재정부와 합의되면 23세까지 연장해, 적어도 대학 졸업 때, 스스로 사회생활을 할 때까지 보장을 해주는 방향으로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송 대표는 "대학 비용은 당연히 면제되고, 23세가 종료되더라도 저희가 취업알선 등의 대책을 세워 국가를 위해 희생한 정종율 상사의 자녀를 국가가 책임질 수 있도록 민주당이 앞장서 잘 뒷받침하겠다"고 덧붙였다.

송 대표를 비롯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 등 정치권 인사는 전날 인천 동구 청기와장례식장에 마련된 정씨의 빈소를 찾아 정군 등 유가족을 위로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