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역 수칙 어기고 술판 벌인 한현희·안우진·주현상·윤대경 출장정지 징계

중앙일보

입력 2021.07.23 16:05

한국야구위원회가 방역 수칙을 위반한 선수들에게 징계를 내렸다. [뉴스1]

한국야구위원회가 방역 수칙을 위반한 선수들에게 징계를 내렸다. [뉴스1]

방역 수칙을 위반한 한현희·안우진(이상 키움 히어로즈)·윤대경·주현상(이상 한화 이글스)이 출장 정지 징계를 받았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23일 상벌위원회를 열고 호텔 숙소에서 외부인과 술자리를 가져 방역 수칙을 위반한 네 선수의 징계를 논의했다.

네 사람은 원정 숙소에서 외부인과 동석해 술자리를 가져 4인 이상의 사적 모임을 금지한 방역 수칙을 위반했다. 이 과정에서 방역 당국에 거짓 진술을 해 물의를 일으켰고, 고발당했다.

상벌위는 코로나 19 확산이 사회적으로 매우 엄중한 상황에서 정부의 수도권 5인 이상 사적 모임 금지를 위반했고 프로선수로 지켜야 할 기본적인 본분을 지키지 않은 품위손상행위에 해당한다고 판단했다.

KBO 규약 제 151조 [품위손상행위]에 근거해 징계를 건의했고, 정지택 KBO 총재는 출장 정지 및 제재금 징계를 내렸다.

한현희와 안우진은 경기를 앞둔 날임에도 불구하고 늦은 시간 수원 원정 숙소를 이탈해 서울 호텔에서 장시간 음주를 하는 등 책임이 엄중하다고 판단해 36경기 출장 정지, 제재금 500만원을 결정했다. 72경기 출장 정지와 제재금 1000만원이 부과된 박석민·박민우·이명기·권희동(이상 NC 다이노스)보다는 가벼운 징계다.

한화 주현상, 윤대경은 5인 이상 사적 모임 금지를 위반했으나 해당 모임을 사전에 인지하지 못했고 회피하려고 노력한 점이 참작돼 10경기 출장 정지와 제재금 200만원이 내려졌다.

구단 역시 징계를 받았다. KBO 규약 부칙 제1조 [총재의 권한에 관한 특례]에 따라 키움은 제재금 1억원, 한화 이글스는 제재금 5000만원을 내게됐다.

이날 상벌위에는 선수 4명과 각 팀 단장 및 프런트가 함께 출석해 경위를 진술했고 상벌위원들의 질의를 받았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