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년전 멈춘 이동경 SNS에 악플 2000개…또 SNS 테러 등장

중앙일보

입력 2021.07.23 15:00

업데이트 2021.07.23 15:08

22일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조별리그 B조 1차전 대한민국 대 뉴질랜드 경기가 0 대 1 뉴질랜드의 승리로 끝난 후 이동경이 아쉬운 표정으로 경기장을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22일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조별리그 B조 1차전 대한민국 대 뉴질랜드 경기가 0 대 1 뉴질랜드의 승리로 끝난 후 이동경이 아쉬운 표정으로 경기장을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김학범호의 공격수 이동경(23·울산현대)이 팀 패배 뒤 상대 선수의 악수를 거절한 것을 두고 ‘비매너 논란’이 일고 있다. 이동경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는 악성 댓글이 쏟아지면서 갑론을박도 벌어졌다.

악수 거부한 이동경 비매너 논란 

23일 이동경 인스타그램에 달린 악플들. 이동경은 189주 전에 마지막 게시글을 올렸다. 사진 인스타그램 캡처

23일 이동경 인스타그램에 달린 악플들. 이동경은 189주 전에 마지막 게시글을 올렸다. 사진 인스타그램 캡처

23일 오후 1시 기준 이동경의 인스타그램에는 2000여개가 넘는 악성 댓글이 달렸다. 댓글 대부분이 전날(22일) 한국 올림픽 남자 축구 대표팀과 뉴질랜드의 2020 도쿄올림픽 조별리그 B조 1차전이 끝난 뒤 이동경이 상대 선수의 악수를 거절한 행동을 비난하는 내용이었다. 이날 한국 대표팀은 뉴질랜드에 0-1로 졌다.

이동경은 2017년 12월 이후 자신의 SNS에 게시물을 올리지 않고 있다. 4년 전에 멈춰있는 선수 SNS에 ‘악플 세례’가 이어진 것이다. 네티즌은 “실력도 없고 매너도 없다” “전 세계인이 지켜보는 경기에서 뭐하는 짓이냐” “이런 사람이 국가대표라는 게 너무 창피하다” “이 국가의 수치” 등과 같은 댓글을 달았다.

‘군 미필자’인 이동경을 향한 조롱도 잇따랐다. “꼭 입대해서 사회성 좀 배웠으면 좋겠다” “군대나 가서 인성이나 고쳐와라” 등이다. 이동경을 향한 악플은 이동경 팬이 운영하는 ‘팬 계정’에도 줄줄이 달리고 있다.

다른 한쪽에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 우려로 접촉을 피하려는 행동인 것 같다”며 이동경을 옹호하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이번 도쿄올림픽에서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상대 선수와 악수·포옹·하이파이브 등이 금지된다. 이 때문에 “선수를 향한 과도한 비난은 멈춰야 한다”는 것이다.

선수 멍들게 하는 ‘올림픽 악플의 역사’ 

2018년 평창 겨울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500m 결승에서 최민정(가운데)이 킴 부탱(오른쪽)과 코너를 도는 장면. 선두는 금메달리스트 아리아나 폰타나. 연합뉴스

2018년 평창 겨울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500m 결승에서 최민정(가운데)이 킴 부탱(오른쪽)과 코너를 도는 장면. 선두는 금메달리스트 아리아나 폰타나. 연합뉴스

스포츠 선수에게 악플이 빗발치는 ‘댓글 테러’는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올림픽 때마다 매번 되풀이되고 있다.

2018년 평창 겨울 올림픽에서는 한국 쇼트트랙 대표 서이라가 당시 중국 네티즌으로부터 비난을 받았다. 남자 쇼트트랙 1000m 예선에서 중국 한톈위(韓天宇)가 서이라와 부딪히는 과정에서 실격당했다는 이유에서다. 당시 서이라의 SNS에는 중국어로 된 댓글이 쏟아졌다고 한다.

한국 네티즌이 타국 선수에게 댓글 공격을 퍼붓기도 했다. 캐나나 여자 쇼트트랙 대표 킴 부탱이 그 대상이 됐다. 당시 부탱은 여자 쇼트트랙 500m 결승에서 한국 최민정의 실격 판정으로 인해 동메달을 넘겨받았다. 이후 그의 SNS에 살해 협박 등이 담긴 댓글이 연이어 달리면서 부탱은 SNS 계정을 비공개로 전환했다. 당시 강원경찰청(전 강원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부탱에게 협박성 악플을 단 네티즌에 대한 수사에 나서기도 했다.

그뿐만 아니라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팀 추월에서 ‘왕따 질주’ 논란에 휩싸였던 김보름은 당시 악플 등 거센 비난 끝에 병원에 입원해 정신과 치료를 받았다.

“악플은 선수 경기력에 악영향 우려” 

한국 여자 쇼트트랙 대표 박승희가 2014년 소치 겨울올림픽 여자 쇼트트랙 500m 결승에서 영국 엘리스 크리스티에게 밀려 균형을 잃고 넘어지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여자 쇼트트랙 대표 박승희가 2014년 소치 겨울올림픽 여자 쇼트트랙 500m 결승에서 영국 엘리스 크리스티에게 밀려 균형을 잃고 넘어지고 있다. 연합뉴스

2014년 소치 겨울 올림픽 여자 쇼트트랙 500m 결승에서 한국 대표 박승희의 금메달 도전을 좌절시킨 영국 엘리스 크리스티가 악플에 시달렸다. 크리스티는 당시 “한국인의 댓글이 너무 무서워 잠을 잘 수 없었다. 사람들이 나를 죽이고 싶어한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고 한다.

평창 겨울 올림픽 당시 한국 여자 컬링 대표팀은 선수촌에서 휴대전화를 쓰지 않았다고 한다. 인터넷으로 기사를 보다 보면 악성 댓글에 마음이 무너질 수 있어서였다. 한 네티즌은 “악플 문화가 너무 부끄럽다. 이번 올림픽에서는 제발 이런 행위를 보고 싶지 않다”는 댓글을 남겼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