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딸, 세미나서 본 적 없다" 조민 고교 친구의 법정증언

중앙일보

입력 2021.07.23 13:12

업데이트 2021.07.23 15:44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딸 조민씨의 고교 시절 친구가 법정에서 2009년 '서울대 학술대회'에서 조민씨를 본적이 없다고 증언했다. 조 전 장관 측은 이에 "증인의 기억은 검찰이 제시한 자료를 보고 추론해낸 것"이라고 반박했다.

조국 전 법무부장관(왼쪽)과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 연합뉴스·뉴스1

조국 전 법무부장관(왼쪽)과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 연합뉴스·뉴스1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1-1부(부장판사 마성영·김상연·장용범)는 23일 조 전 장관과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입시비리 및 사모펀드 등 혐의에 대한 14차 공판에 조민씨의 친구인 박모씨를 증인으로 소환했다. 박씨는 당시 대원외고 학생으로 2009년 5월 해당 학술대회에 참석했는데, 조 전 장관과 박씨의 아버지가 서울대 법대 동창이기도 해 두 집안 사이 친분이 깊었다.

지난해 정 교수의 1심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해 "동영상 속 여학생이 조민씨와 닮긴 했지만 조민씨는 아니다"라고 증언했던 박씨는, 이날도 검찰이 "세미나 당일 조민을 본 사실이 없느냐"고 묻자 "네"라고 답했다.

조 전 장관 측 변호인은 반대신문에서 박씨의 기억이 2009년으로부터 오랜 시간이 흘러 명확하지 않다는 점에 초점을 맞췄다. 변호인은 "(증언이) 처음부터 기억하고 있었던 사실, 수사 과정에서 자료를 보며 새로이 기억해낸 사실, 추측한 사실들이 혼재돼있는 거 같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세미나장에서 조민씨를 본 기억이 없다는 것은 (있었다면) 친하니 알은 체했을 텐데 안 했으므로 없던 것 아니냐는 논리적 추론 아니냐"고 물었고, 박씨는 "10년이 더 된 일이라 세 가지 정도 장면 외에 크게 기억나는 점이 없다"고 답했다.

한편 조 전 장관 부부는 직접 발언권을 얻어 박씨에게 질문을 하기도 했다. 조 전 장관은 박씨가 고교에 재학할 당시 두 가족이 종종 식사하면서 자신이 인권동아리 활동을 권유한 것이 기억나냐고 물었다. 이에 박씨는 "시기는 정확히 알 수 없지만 그 같은 이야기를 들은 적이 있다"는 취지로 답했다.

정 교수는 '딸 조민씨가 세미나 저녁 자리에 참석하는 바람에 박씨가 홀로 자신을 찾아와 함께 밥을 먹었다'며 '집에도 들어와 조 전 장관 서재에서 책 몇 권을 빌려 갔다'는 취지로 주장했다. 하지만 박씨는 이에대해 "(정 교수와) 저녁을 먹은 경우가 몇 번 있었지만, 그게 세미나 당일인지는 명확한 기억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1심에선 조민씨가 세미나에 참석하는 등 관련 인턴 활동을 했다는 정 교수의 주장이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