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의원 아들, 아빠 사무실에서 성폭행" 여고생 고소장 접수

중앙일보

입력 2021.07.23 00:23

중앙포토

중앙포토

경기북부지역의 한 시의원 아들이 여고생을 성폭행한 혐의로 경찰에 고소당한 것으로 뒤늦게 알려졌다.

22일 경찰에 따르면 고교생 A양은 B씨에게 성폭행을 당했다며 수사해달라는 내용의 고소장을 지난 20일 경기북부경찰청에 접수했다.

B씨는경기북부지역의 시의원 C씨의 아들로, A양 측은 지난 1월 C씨의 개인 사무실에서 B씨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A양과 B씨는 페이스북을 통해 알게 된 사이로 연락을 주고받다 사건 당일 처음 만난 것으로 알려졌다.

북부경찰청은 21일 이 사건을 관할 경찰서로 이첩했으며, 조만간 고소인을 불러 조사할 예정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