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3년 연속 '여름휴가 불발'…코로나 대유행에 일정 미뤄

중앙일보

입력 2021.07.22 17:50

업데이트 2021.07.22 18:00

문재인 대통령. [사진제공=청와대]

문재인 대통령. [사진제공=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 상황을 고려해 여름휴가 일정을 연기했다.

청와대는 22일 문 대통령이 내달 초로 예정됐던 올해 여름휴가 일정을 연기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지난 2019년에는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 대응을 위해, 작년에는 폭우 상황 점검을 위해 여름휴가 일정을 취소한 바 있다.

문 대통령은 지난 19일 청와대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코로나 상황은 최대 고비를 맞이했고, 본격적으로 폭염이 시작되며 어느 때보다 힘든 여름나기가 예상되고 있다"며 "정부는 코로나 대응과 폭염 대비를 철저히 할 것"이라고 밝혔다.

코로나19 확산세를 꺾기 위한 범정부 차원의 총력 대응 체제가 가동 중인 상황에서 폭염까지 겹치자 여름휴가 일정을 연기한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취임 첫해인 2017년과 이듬해에는 여름휴가를 다녀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