틱톡 '기절게임' 또 사망…목 졸린 채 발견된 美12살 소년

중앙일보

입력 2021.07.21 23:39

업데이트 2021.07.21 23:46

미국에서 12살 소년이 틱톡 앱에서 유행 중인 ‘기절챌린지’에 도전했다가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연합뉴스

미국에서 12살 소년이 틱톡 앱에서 유행 중인 ‘기절챌린지’에 도전했다가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연합뉴스

미국의 남자 아이가 동영상 공유앱 틱톡에서 유행하는 ‘기절챌린지(blackout challenge)’에 도전했다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올해만 4번째다. 틱톡 측은 “위험 콘텐트를 제거하겠다”고 밝혔다.

20일(현지시간) 미국 CBS 방송과 뉴욕포스트 등에 따르면 지난 18일 미국 오클라호마주에 사는 한 12세 소년이 틱톡 기절챌린지에 참여했다가 자택에서 의식을 잃은 채 발견됐다.

소년은 구급대에 실려 즉시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병원에 도착한 지 몇 시간 만에 숨을 거뒀다.

경찰은 이 소년에게서 목 졸린 자국이 발견됐다면서 소년이 자살을 시도한 것이 아니라 기절할 때까지 목을 조르는 기절챌린지를 시도하다가 숨진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기절챌린지는 목을 조르는 등의 방법으로 의식을 잃을 때까지 숨을 참는 게임이다. ‘담력 과시’를 하려는 10대들 사이 유행이다.

경찰은 또한 “지금은 어느 때보다 (코로나19로 인한) 봉쇄 등으로 아이들이 지루해하고, 그들의 시간을 보내려고 애쓴다”면서 “SNS는 아이들의 생활에서 매우 영향력이 크기 때문에 부모가 SNS 사용을 세심히 살펴야 한다”고 경고했다.

전문가들도 기절챌린지가 뇌 손상과 실신, 발작 등을 일으킬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 소년의 사망으로 올해 들어 기절챌린지로 인해 숨진 청소년은 총 4명이 됐다.

지난달 매사추세츠주에서 한 소년이 비슷한 사건으로 숨졌고, 4월에는 콜로라도주 오로라시에서 12세 소년이 역시 기절챌린지를 하다가 뇌사 판정을 받고 19일 만에 세상을 떠났다. 올해 초 이탈리아에서는 10살 소녀가 역시 기절챌린지로 목숨을 잃었다.

이에 대해 틱톡은 “우리는 위험한 행동을 권장하거나 영웅시하는 것을 허용하지 않는다”면서 “그런 위험한 콘텐트를 확인하고 제거하는데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